윤 대통령, 27일 밤 스페인 마드리드 도착…나토 정상회의 통해 국제 무대 외교 데뷔

28일 한·호주 정상회담을 시작으로 외교 본격화……나토 사무총장 면담도
늦은 저녁엔 김건희 여사와 스페인 국왕 만찬 참석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스페인 마드리드에 온 윤석열 대통령이 28일(이하 현지시각) 앤서니 노먼 알바니지 호주 총리와의 한국-호주 정상회담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외교 일정에 돌입한다.

윤 대통령은 애초 순방 첫 일정으로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과 한국-핀란드 정상회담을 가질 계획이었지만 스페인 도착 직후 갑자기 일정이 취소됐다.

윤 대통령은 이어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과 만나 '포괄적 안보' 차원에서 나토 회원국들과의 경제·인권·기술 분야 협력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날 면담에서 대중국 견제 방안이 거론될지가 관심사다. 나토는 이번 회의에서 중국의 영향력 확대에 대한 대응 방안을 담은 새로운 '전략 개념'을 채택할 계획이다.

이후 윤 대통령 부부는 마드리드궁에서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과 레티시아 왕비가 주최하는 환영 갈라 만찬에 참석한다. 이날 갈라 만찬에는 모든 참석국 정상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우방국 정상들과 자연스럽게 인사를 나누고 친교를 쌓을 것으로 기대된다.

윤 대통령은 이번 순방에서 9차례 양자 회담과 함께 ▷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담 ▷스페인 국왕 면담 ▷ 한미일 3개국 정상회담 ▷스페인 경제인 오찬 간담회 등 모두 14건의 외교 일정을 소화하게 된다.

앞서 윤 대통령은 27일 오후 9시 30분쯤 스페인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윤 대통령은 김 여사의 손을 꽉 잡은 채 김 여사의 신발과 보폭을 고려한 듯 천천히 트랩을 내려왔고, 현장에 나와 기다리고 있던 박상훈 주 스페인 대사 부부와 김영기 한인회장, 스페인 외교부 하비에르 살리도 아태국장 등과 악수를 나눴다.

한편 윤 대통령은 도착 1시간 50분 전인 오후 7시 40분쯤 공군 1호기에 함께 타고 있던 기자들 좌석을 깜짝 방문해 기자들과 한명한명 악수하며 인사를 나눴다. 첫 순방 마음가짐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특별한 마음가짐이 있겠습니까"라고 짧게 답했고, '좀 쉬었나. 안 힘드냐'는 물음엔 "자료 보느라고 못 쉬었다"고 했다. 오후 7시50분쯤엔 김 여사도 뒤이어 찾아와 잠시 선 채로 인사를 나눈 뒤 윤 대통령과 함께 자리로 돌아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5일 0시 기준 )

  • 대구 3,038
  • 경북 3,584
  • 전국 62,07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