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제가 이준석과 갈등 있다고? 자꾸 갈등 유발 말라"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내 의원모임인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내 의원모임인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연합뉴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27일 이준석 대표와의 갈등설에 대해 "자꾸만 갈등을 유발하지 말라"고 일축했다.

장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미래혁신포럼 행사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준석 대표와 저와 어떤 갈등이 있느냐"고 반문하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이 대표가 SNS에서 '간장 한 사발'이라고 표현한 것이 장제원·안철수 의원을 겨냥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는 데 대해선 "그것이 무슨 말인지 모른다"며 언급을 아꼈다.

최근 당내 갈등 상황에 대해선 "서로 자중하고 말을 아끼면서 의원들의 집단 지성을 갖고 해결해나갈 수 있지 않을까"라며 "집권 여당의 진중함, 무게감을 갖고 힘을 합쳐 나가야 한다. 정당에는 갈등이 있고, 갈등을 잘 해소하는 것이 정치력이고 정치인이 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장 의원이 주도하는 미래혁신포럼에 친윤(친윤석열)계 의원들이 대거 참여해 세력화 해석이 나오는 것을 두고는 "포럼은 있던 것을 재개한 것이고, 다양한 콘텐츠로 의원 연구모임을 할 것"이라며 "세력화라는 것은 과한 해석"이라고 반박했다.

최근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이 하락 추세인 것에 대해선 "지금 경제 상황 하고도 맞물린 부분이 있다. 앞으로 가장 고통받는 분들을 위한 정책을 많이 마련하고 경제 위기를 잘 극복하는 과정을 보인다면 지지율은 다시 상승할 것"이라며 "(윤 대통령이) 지지율에 일희일비할 분은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9일 0시 기준 )

  • 대구 7,151
  • 경북 5,898
  • 전국 149,89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