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104년 만에 디폴트…1억달러 이자 못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제14차 브릭스(BRICS·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공 등 신흥 경제 5개국) 국가 비즈니스 포럼 개막식에 화상으로 참석하며 건배하고 있다. [크렘린궁 제공]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제14차 브릭스(BRICS·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공 등 신흥 경제 5개국) 국가 비즈니스 포럼 개막식에 화상으로 참석하며 건배하고 있다. [크렘린궁 제공] 연합뉴스

러시아가 서방의 제재 때문에 국채 이자를 지급하지 못해 100여 년 만에 디폴트(채무불이행)에 빠졌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러시아는 1억달러(약 1천300억원) 정도의 외화표시 국채 이자를 약정 시기인 지난 26일까지 투자자들에게 지급해야 하지만 이를 이행하지 않았다.

해당 이자의 원래 지급일은 지난달 27일이었으나 이날 채무불이행 까지 30일간 유예기간이 적용됐다.

블룸버그 통신은 러시아의 디폴트가 1918년 이후 104년만이며 1998년에는 모라토리엄(채무지급 유예)을 선언한 바 있다고 보도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3일 0시 기준 )

  • 대구 6,071
  • 경북 6,210
  • 전국 124,5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