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조만간 전기요금 올린다…6∼8월 물가 6%대 가능성"

"전기요금 적정 수준으로 올릴 계획…물가 총력 대응"
"전기·철도 등 공공기관 민영화 검토한 적 없고 검토 계획도 없어"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올 여름 6%대의 물가 상승률을 기록할 것이라며 조만간 전기요금 인상안을 발표하겠다고 했다. 추 부총리가 20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올 여름 6%대의 물가 상승률을 기록할 것이라며 조만간 전기요금 인상안을 발표하겠다고 했다. 추 부총리가 20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올 여름 6%대의 물가 상승률을 기록할 것이라며 조만간 전기요금 인상안을 발표하겠다고 했다.

추 부총리는 26일 'KBS 일요진단 라이브'에 출연해 물가 전망에 대해 "국제 유가 상승과 원자재 가격 그리고 국제 곡물가가 급등해서 그 영향을 저희가 필연적으로 받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부총리는 "(물가 상승의) 대부분이 해외발 요인이어서 국제 유가가 단기간에 좀 떨어지면 숨통이 트일 텐데 당분간은 그런 상황이 가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전반적으로 고물가가 상당 기간 진행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물가 안정을 최우선 과제로 두고 있으며 가능한 수단을 총동원해 물가 안정에 총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경제단체장을 만나 임금 인상과 가격 인상 등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한 것에 대해선 "임금을 올리지 말라는 것이 아니고 임금을 과다하게 좀 안 올렸으면 좋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물가 상승이 임금 상승으로 연결되고 다시 이것이 물가 상승으로 연결된다는 게 추 부총리의 설명이다.

최근 전기요금 인상 움직임과 관련해서는 "전기요금 인상을 해야 한다"며 "차일피일 미룰 수 없기 때문에 조만간 적정 수준의 전기요금 인상안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한국전력이 최근 적자에 대한 국민들의 이해를 구할 수 있는 자성이 필요하다며 불필요한 자회사 매각, 성과급 동결 및 반납 등의 자구책이 제시된 상황이라고 밝혔다.

공공기관 개혁에 대해서는 "비핵심 업무는 좀 줄이고 업무가 중복되는 것은 서로 좀 없애는 차원"이라며 "재무적으로 굉장히 적자가 많고 부채가 누적되기 때문에 재무 위험이 높은 기관들은 특별히 집중 관리를 하는 대책 등을 순차적으로 발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추 부총리는 그러면서 "우리 국민 전반의 필수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기업들, 특히 철도, 전기, 가스, 공항 등에 대한 민영화는 검토한 적이 없고 검토할 계획도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5일 0시 기준 )

  • 대구 3,038
  • 경북 3,584
  • 전국 62,07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