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월북' 입장, 靑지시 때문?…'조작'이어야 한다는 하태경 확증편향"

"아니면 말고식 못된 주장, 단기 기억상실 걸렸나…혹세무민 말고 SI 담은 국회 회의록 공개"

22일 오전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인 하태경 의원 등이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 해양경찰청에서 해경청 지휘부와 면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오전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인 하태경 의원 등이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 해양경찰청에서 해경청 지휘부와 면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2020년 9월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당시 청와대 안보실 지시로 국방부가 입장을 바꿨다고 주장한 데 대해 "하 의원은 (피살 사건이) 무조건 월북 조작이어야 한다는 확증 편향을 국민에게 강요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서용주 상근부대변인은 25일 국회에서 "하 의원의 주장은 파편적 자료에 의한 자의적 해석으로, 아니면 말고 식의 못된 주장"이라고 브리핑했다.

서 부대변인은 "하 의원이 거론한 국방부 자료를 보면 '시신 소각이 추정되며 공동 조사가 필요하다고 조정된 입장을 설명했다'는 내용이 명시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당시 북한 측이 '시신 소각' 사실을 부인하고 있었던 만큼, 추가 조사와 파악이 필요해 북측에 '진상규명을 위한 공동조사'를 요청하려 했던 정황이라는 것이다.

그는 "(하 의원은) 당시 국회 국방위원회의 비공개회의 등에 참석해 경과 과정을 누구보다 잘 알고, 한기호 국민의힘 국방위 간사가 '월북으로 보인다'고 발언한 사실을 알고 있"면서 "단기 기억상실에 걸리신 것처럼 황당한 주장을 하는 이유가 찜찜하다"고 했다.

이어 "하 의원이 (폐쇄성이 강한 북한 관련 문제는)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기 어렵다는 점을 이용해 '답정너 식' 조작 주장을 계속하는 것은 정략적 의도를 의심할 수밖에 없다. 기억상실에 대한 책임은 하 의원 본인이 반드시 져야 한다"고 말했다.

서 부대변인은 또 "혹세무민을 하려는 것이 아니라면 억지주장을 펴는 대신, 당시 SI(특별취급첩보) 정보가 담긴 국회 비공개 회의록을 공개하자. 민주당은 협조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3일 0시 기준 )

  • 대구 6,071
  • 경북 6,210
  • 전국 124,5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