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평균 휘발유 2천116원, 연일 최고가 경신…국제유가는 하락

정부, 내달부터 유류세 인하폭 확대

19일 오후 대구 도심의 한 주유소. 매일신문 DB
19일 오후 대구 도심의 한 주유소. 매일신문 DB

국내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연일 역대 최고가 기록을 경신하며 7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25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6월 넷째 주(6.19∼23) 전국 주유소의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34.8원 오른 L(리터)당 2천115.8원으로 집계됐다.

유류세 인하폭 확대로 직전 주보다 44.2원 내렸던 5월 첫째 주 이후 7주 연속 상승한 것이다.

국내 휘발유 가격은 이달 11일 역대 최고가 기록(2012년 4월 2천62.55원)을 갈아치운 이후 연일 최고가를 경신하고 있다. 전날 오후 기준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은 L당 2천126.7원이었다.

국내 최고가 지역인 제주의 이번 주 휘발유 평균 가격은 지난주보다 28.0원 오른 L당 2천194.1원, 최저가 지역인 광주는 26.3원 오른 L당 2천80.9원을 각각 기록했다.

서울 지역의 이번주 평균 휘발유 가격은 L당 2천179.0원이었고, 대구는 2천84.9원, 부산 2천93.0원 등이었다.

경우 가격은 전주보다 44.5원 오른 L당 2천127.2원을 나타냈다.

국내 경유 가격은 국제 경유 수급 차질에 따른 가격 폭등으로 지난달 12일 역대 최고가(2008년 7월 1천947.75원)를 넘어섰고, 이후로도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전날 오후 기준 전국 평균 경유 가격은 L당 2천143.1원으로, 휘발유보다 비쌌다.

▶한편 정부는 휘발유, 경유 가격을 잡기 위해 내달부터 연말까지 유류세 인하 폭을 법정 최고 수준인 37%로 더 확대하기로 했다.

유류세 인하폭이 기존 30%에서 37%로 늘어나면 휘발유는 L당 37원, 경유는 38원의 추가 인하 효과가 생기게 된다.

국제 휘발유 가격은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상 영향으로 지난주에 이어 하락세를 기록했다.

국내 수입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의 이번 주 평균 가격은 지난주보다 8.1달러 내린 배럴당 108.3달러를 기록했다.

국제 휘발유 평균 가격은 지난주보다 2.9달러 내린 배럴당 147.8달러, 국제 자동차용 경유 가격은 0.7달러 내린 배럴당 181.0달러를 각각 나타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0일 0시 기준 )

  • 대구 6,997
  • 경북 8,887
  • 전국 151,7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