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주혁, 학폭 의혹 제기한 온라인 매체·제보자 형사 고소

배우 남주혁 tvN 제공
배우 남주혁 tvN 제공

배우 남주혁이 자신의 학교폭력 의혹을 제기한 온라인 매체와 익명의 제보자를 형사 고소했다고 24일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은 "남주혁은 기사를 작성한 '더데이즈' 기자와 해당 매체의 대표이사 및 허위 제보를 한 익명의 제보자를 상대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어 "신속한 수사를 통해 실체 진실이 명백히 밝혀지고, 남주혁 배우의 실추된 명예가 회복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주장했다.

더데이즈는 지난 20일 익명 제보자의 주장을 토대로 남주혁이 중·고등학교 시절 일진 무리와 어울려 다른 학생들에게 이른바 '빵셔틀'을 시키는 등 학교폭력을 가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남주혁 측은 기사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니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연예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4일 0시 기준 )

  • 대구 5,636
  • 경북 6,458
  • 전국 119,60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