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조 적자 한전 성과급 1천586억"…빚 못갚는 공기업들 3천847억 '성과급 대잔치'

한국전력(한전) 로고, 물음표 이미지 합성
한국전력(한전) 로고, 물음표 이미지 합성

빚을 갚지 못하는 상황에 처한 공기업들이 지난해 4천억원에 가까운 성과급을 임직원들에게 지급해 과다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조은희 국민의힘 국회의원실이 24일 기획재정부로부터 제출받아 언론에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이자보상배율(영업이익/이자비용)이 1 이하로 나타난, 이른바 '한계 공기업' 18곳에서 지급한 성과급 총액은 3천847억원이었다.

이 가운데 한국전력(한전)은 지난해 5조8천601억원의 영업적자에도 불구, 임직원들에게 1천586억원의 성과급을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전의 자회사 여러곳도 각 수백억원 규모의 성과급을 지급했다. 한국남동발전 229억원, 한국동서발전 226억원, 한국서부발전 210억원, 한국남부발전 180억 등이다.

또한 부채비율이 200%를 초과한 한국철도공사가 772억원, 한국지역난방공사가 110억원의 성과급을 지난해 지급했다.

지난해 영업손실이 520억원을 넘은 강원랜드 역시 그해 109억의 성과급을 지급했다.

이같은 한계 공기업 18곳 가운데 2곳을 제외한 기관에서는 기관장에게 성과급이 지급됐다. 이 가운데 한국남동발전, 한국동서발전, 한국서부발전의 기관장 성과급은 1억원 이상인 것으로 파악됐다. 또 한국전력공사, 한국남부발전, 한국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항만공사, 한국지역난방공사의 기관장 성과급은 8천만원 이상으로 나타났다.

조은희 의원은 언론에 "성과급 대잔치가 가능할 수 있었던 원인은 문재인 정부 당시 대폭 변화된 경영평가시스템"이라고 지적하면서 "한전의 성과급 반납과 같은 자구책에 한마음으로 동참해야 한다. 도덕적 해이가 만성화돼 있는 지금의 경영평가시스템 및 재무구조 개선에 대해 대수술을 단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승일 한국전력(한전) 사장. 연합뉴스
정승일 한국전력(한전) 사장. 연합뉴스

앞서 나흘 전인 20일 기획재정부 공공기관운영위원회(공운위)는 한전 및 그 9개 자회사인 한국남동발전, 한국남부발전, 한국동서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중부발전, 한수원, 한국전력기술, 한전KDN, 한전KPS의 기관장·감사·상임이사 등 고위급에 대해 성과급을 자율적으로 반납하라고 권고했고, 이에 한전은 권고가 나오자마자 정승일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이 성과급 반납을 결정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현재 한전에 대해서는 글로벌 에너지 가격 폭등으로 인해 올해 창사 이래 최대 규모인 20조원 이상, 크게는 30조원대의 영업적자가 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9일 0시 기준 )

  • 대구 7,151
  • 경북 5,898
  • 전국 149,89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