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에서 80대 2명 사고로 숨져

주택 화재와 요양병원 추락사

23일 오후 경북 경주에서 화재와 건물 추락으로 80대 2명이 숨져 경찰이 정확한 사인을 조사중이다.
23일 오후 경북 경주에서 화재와 건물 추락으로 80대 2명이 숨져 경찰이 정확한 사인을 조사중이다.

경북 경주에서 화재와 건물 추락으로 80대 2명이 숨졌다.

23일 오후 10시쯤 경주시 서악동 한 주택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80대 A씨가 숨지고 소방서 추산 1천600여만원의 재산 피해를 낸 뒤 50여분만에 진화됐다.

경주소방서는 "주택에서 연기가 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화재를 진화했으나 집안에서 숨져 있는 A씨를 발견했다"고 말했다.

또 23일 오후 8시33분쯤 경주시 한 요양병원 건물 뒤편에서 이 병원에 입원해 있던 80대 B씨(여)가 숨져 있는 것을 병원 직원이 발견했다.

경찰은 B씨가 7층에서 추락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인을 조사중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2일 0시 기준 )

  • 대구 5,816
  • 경북 6,663
  • 전국 128,71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