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가 현관 비번 바꿔" vs "아들이 귀가 거부"…'아동학대' 신고 당한 구청장 당선자

경찰, 아동복지법상 방임 조사

강범석 인천 서구청장 당선인. 강범석 당선인 블로그 갈무리
강범석 인천 서구청장 당선인. 강범석 당선인 블로그 갈무리

인천경찰청은 강범석 인천 서구청장 당선인에 대해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강 당선자는 지난 23일 인천 자신이 사는 아파트에서 중학생 아들 A군이 늦은 시간까지 돌아오지 않자 집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막은 혐의를 받고 있다.

강 당선인의 아내 B씨도 같은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날 0시쯤 "집에 들어가지 못하고 있다"는 A군 신고를 받고 출동해 조사에 나섰다.

B군은 '집에 들어가려고 했으나 부모가 집 문을 열어주지 않고 있으며, 현관문 비밀번호가 바뀌었다'는 취지로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서 이들 부부는 반대로 아들 A군이 귀가를 거부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강 당선인 부부가 A군에 대해 아동복지법상 방임 등 행위를 했는지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을 갓 넘겨받아 추가조사가 필요하다. 당시 집 안에 당선인이 있었는지는 확인이 안 됐다"면서 "이들 가족의 대화 내용 등을 바탕으로 객관적인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2일 0시 기준 )

  • 대구 5,816
  • 경북 6,663
  • 전국 128,71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