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타 안풀려도 너무 안풀리는 삼성라이온즈, 키움에 스윕패

23일 대구 키움전, 삼성 1대6패, 원태인 잘 싸우다 막판에 삐긋 6이닝 5실점

23일 오후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키움히어로즈와 삼성라이온즈 경기. 1회초 삼성 선발투수 원태인이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오후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키움히어로즈와 삼성라이온즈 경기. 1회초 삼성 선발투수 원태인이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마운드와 타석에서 안 풀려도 이렇게까지 안 풀릴수가 있을까.

삼성라이온즈가 키움히어로즈에 투타 모두 압도당하며 스윕패를 당했다. 키움에만 올 시즌 두번째 스윕패이자 현재까지 5번째 스윕패다.

23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키움전에서 삼성은 1대6으로 패했다.

키움의 선발 안우진의 위력적인 투구 앞에 삼성 타선은 속수무책으로 돌아섰다. 이날 안우진은 직구 최고 구속만 160㎞가 전광판에 찍힐 정도로 강속구를 뿌리며 삼성 타선을 압도했다.

안우진은 7⅓이닝 4피안타 4탈삼진 무실점 완벽투를 선보이며 시즌 8승째를 거머쥐었다.

안우진에 맞서 삼성 선발 마운드에는 원태인이 출격했다. 원태인은 1회부터 김준완에게 안타를 내주고 김휘집을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시킨 뒤, 이정후에게 적시타를 맞으면서 선제점을 내줬다.

이후 원태인은 추가 실점 위기를 넘기며 무실점으로 잘 막아냈지만 6회에 '삐끗'하고 말았다.

6회 원태인은 선두 타자 김혜성에 이어 송성문까지 연속 안타를 맞았고 전병우의 희생번트로 1사 주자 1, 2루 실점 위기에 몰렸다. 삼성은 이지영을 자동 고의4구로 출루시키며 정면 승부를 피했지만 이병규가 우중간을 가르는 싹쓸이 3루타를 날리면서 3점을 더 달아났다. 이재홍 대신 타석에 들어선 이용규는 볼넷을 골라 출루한 뒤, 계속된 1사 주자 1, 3루서 김준완의 내야 땅볼 때 3루 주자 이병규가 홈을 밟으면서 삼성은 추가 실점했다.

원태인은 이날 6이닝 8피안타 4볼넷 5탈삼진 5실점으로 시즌 5패째를 떠안으며 고개 숙였다.

지난 경기부터 24이닝 무득점에 그치며 답답한 타격을 이어간 삼성은 8회 1사 주자 1, 3루 찬스에서 김현준의 좌전 안타로 25이닝만에 득점을 올리는 데 성공했지만 이어진 만루 기회에서 피렐라가 유격수 병살타로 물러나면서 더이상의 점수는 올리지 못했다. 잡은 삼성. 피렐라가 유격수 병살타로 물러나면서 더 이상 점수를 얻지 못했다. 키움은 9회에도 이정후의 적시타로 1점 더 보태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