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피살 공무원 아내 "김어준, 그 입 다물라…2년 전에도 고소 참았더니"

김어준, 고(故) 이대준 씨의 아내. 연합뉴스
김어준, 고(故) 이대준 씨의 아내. 연합뉴스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 피해자 고(故) 이대준씨의 유족이 방송인 김어준씨가 문재인 전 대통령을 수사받게 하기 위해 이씨의 사건이 재조명된 것 아니냐고 언급한 것에 대해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이씨의 아내 A씨는 23일 공개된 데일리안과의 인터뷰에서 "(김씨가) 2년 전에 사고가 났을 때도 남편을 화장했다고 표현했는데, 당시 허위사실 유포로 고소하려다 참았던 기억이 있다"며 "사실 확인조차 되지 않은 일을 아무렇지도 않게 내뱉으면 가만히 있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이어 "김씨는 북한이 남편을 아주 친절하게 화장시켜준 것처럼 얘기하는 사람"이라며 "(김씨는) 지난 몇 년간 (인터뷰 요청 등) 연락해 온 적이 단 한 번도 없다. 그러니 그 입 다물라고 말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무슨 낯짝으로 저희한테 전화하겠나"라고 분노했다.

A씨는 이씨가 빚 때문에 월북했다는 주장에 대해선 "더 극한 상황에 있는 사람들도 월북이라는 꿈을 안 꾸는데 어떻게 공무원이었던 사람이 아무런 준비도 없이 그렇게 월북을 한다는 건가"라라고 반박했다.

이어 "도피할 정도의 큰 금액도 아니었다. 대한민국에 그 정도 빚 없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해경이 일부분 도박 빚을, 전부 도박 빚인 것처럼 부풀려 발표했고 그 발표가 잘못됐다고 인권위에서 정정했다"라고 했다.

그는 "월북을 의사로 인정하려면 북한에 흘러가기 전 단계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남편은 북한으로 흘러 들어가기 전 아무런 준비 단계가 없었다"라면서 "방에 있는 방수복도 그대로 있었고 본인 신분증도 다 두고 갔다. 신변을 정리한 아무런 흔적이 없는 상황이다. 북쪽으로 흘러가게 됐다면 자발적인 의사라고 보기 힘들다"라고 했다.

A씨는 야권에서 이미 북한의 사과를 받은 사안이라는 주장이 나온 것에 대해서는 "전혀 사과가 아니다. 결국 남쪽에 대한 원망과 잘못으로 마무리 짓는 내용들"이라며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나온 내용들을 봐도 남쪽에 책임이 있다는 식으로 일관하고 있다. 사람 죽여놓고 미안하다고 말하면 끝인가"라고 울분을 터뜨렸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장이 '진상규명보다 민생이 중요하다'고 한 것에 대해선 "국민이 없는 국가가 어디에 있으며 민생 또한 국민이 있어야 민생이 있는 것 아닌가"라면서 "이런 일이 벌어졌을 때 국가가 지켜주지 못한다면 누가 국가를 믿고 목숨을 걸고 일을 할 것인가"라고 강조했다.

앞서 김어준씨는 지난 21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문재인 정부의 '북한군에 의해 피살된 공무원이 월북을 시도했다'는 발표가 뒤집힌 것과 관련해 "(윤석열 정부의) 문재인 전 대통령을 포토라인에 세우기 위한 작업이라는 의심이 든다"고 언급했다.

그는 "정치적 공방이 이어지고 있는데, 이렇게까지 키울 일인가"라며 "(유가족이)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김종호 전 민정수석을 고발한다고 했다. 그럼 안보실장, 민정수석이 대통령 모르게 그런 결정을 내렸겠느냐, 문 대통령을 수사해야 된다는 논리로 이어지게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