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을만하면 들리는 '파오차이'…구글 번역기도 한몫했다?

서경덕 교수 "김치의 중국어 표기는 '신치(辛奇)'…구글 측에 정정 요청"

구글 번역기 사이트에서 김치를 파오차이로 번역하고 있다. 구글 번역기 사이트 캡처
구글 번역기 사이트에서 김치를 파오차이로 번역하고 있다. 구글 번역기 사이트 캡처

중국의 이른바 '김치 공정'에 맞서온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이번에는 구글 측에 중국어 번역 오류를 정정해 달라고 요청했다. 구글 번역기 사이트에서 '김치'를 '파오차이(泡菜)'로 번역하고 있기 때문.

서 교수는 23일 자신의 SNS를 통해 "구글 번역기에 '김치(한국어)'와 'kimchi(영어)'를 중국어로 번역하면 간체 및 번체 모두 '파오차이'로 번역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까지 많은 곳에서 김치를 파오차이로 잘못 번역한 이유를 분석해 보니 가장 큰 문제가 구글 번역기에서 아직도 '신치(辛奇)'가 아닌 '파오차이(泡菜)'로 돼 있기 때문"이라며 "정정 요청 내용에는 김치와 파오차이는 엄연히 다른 음식이라는 것을 강조하고 빠른 시일 내 신치(辛奇)로 정정해 달라고 요구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구글 번역기에 '파오차이(泡菜)' 결과 우측 하단의 '번역 평가'를 클릭한 뒤 '수정 제안하기'를 눌러 '泡菜'를 지우고 '辛奇'로 바꿔 구글 측에 제출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며 누리꾼들의 동참을 호소했다.

파오차이는 중국 쓰촨(四川)지역에서 각종 채소를 소금물에 절여 만든 절임 음식을 가리킨다. 서양의 '피클'에 가까운 음식으로 김치와는 생김새와 맛이 확연히 다르다.

앞서 지난해 7월 문화체육관광부는 '공공 용어의 외국어 번역 및 표기 지침'을 개정하면서 '김치'의 올바른 중국어 표기를 '辛奇(신치)'로 명시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