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여성·공범' 잇따라 숨지게 한 권재찬, 1심 "사형"

재판부 "반성 않고 교화 가능성 無, 참작할 사정 없다…책임 묻고 재발 막아야"

평소 알고 지낸 중년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유기를 도운 공범마저 살해한 권재찬(52)이 14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미추홀경찰서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평소 알고 지낸 중년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유기를 도운 공범마저 살해한 권재찬(52)이 14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미추홀경찰서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평소 알고 지내던 중년 여성을 살해하고서 그 시신 유기를 도운 공범까지 숨지게 한 권재찬(53)이 1심에서 사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15부(부장판사 이규훈)는 23일 선고공판에서 강도살인과 사체유기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된 권재찬에게 사형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또 그에게 30년 간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부착하라고 명령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궁핍한 경제적 상황을 벗어나고자 피해자에게 접근해 범행했고 공범까지 끌어들인 뒤 살해했다"며 "범행동기와 경위에 참작할 만한 사정이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피고인은 미리 범행도구를 준비한 뒤 자신의 목적과 의도에 따라 차례로 피해자들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하거나 증거를 인멸했으며 해외 도피도 시도했다. 결과가 매우 중대한데도 진지하게 반성하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재판부는 또 "피고인에게 교화 가능성이나 인간성 회복을 기대할 수 없다. 사형이 예외적 형벌이라는 점을 고려하더라도 피고인에게 책임을 묻고 재발을 막고자 사형을 선고한다"고 판결 이유를 밝혔다.

검찰은 지난달 10일 결심공판에서 "피해자의 유가족이 엄벌을 탄원하고 있다"며 권재찬에게 사형을 구형했다.

권재찬은 지난해 12월 4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한 상가건물 지하 주차장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50대 여성 A씨를 폭행한 뒤 목을 졸라 살해하고 시신을 승용차 트렁크에 버린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됐다.

그는 다음 날 인천시 중구 을왕리 인근 야산에서 공범인 40대 남성 B씨를 미리 준비한 둔기로 때려 숨지게한 뒤 현장 주변에 시신을 암매장한 혐의도 받았다.

B씨는 A씨 살해에 가담하지 않았으나, 이후 신용카드로 현금을 인출하고 A씨 시신을 유기할 때 권재찬을 도왔다.

한편, 권재찬은 지난 2003년에 인천에서 전당포 업주(당시 69세)를 때려 숨지게 한 뒤 32만원을 훔쳐 일본으로 밀항했다가 뒤늦게 붙잡혀 징역 15년을 복역했다.

1심에서 사형을 선고한 것은 2019년 11월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범 안인득 씨 사건 이후 2년 7개월 만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