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 남 뒷조사나 한 검찰 출신" 민주당 김성주, 탈원전 비판한 尹 맹공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성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해 "바보짓"이라고 비판한 윤석열 대통령을 "평생 남 뒷조사나 한 검찰 출신"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 의원은 23일 본인 페이스북에 "집권 초기에는 좀 더 잘하려는 노력을 해야 하지 않겠는가. 끊임없는 정치 보복과 정쟁 본능에서 벗어나지 않다 보니, 취임 한 달 지난 대통령에 대한 직무수행 평가에서 부정이 더 높게 나타난 것"이라며 "윤석열 정부가 허튼짓을 하는 동안 국민의 고통만 더 늘어날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또 김 의원은 "유류값이 치솟고 있고 물가상승도 계속되고 있다. 환율이 오르고 성장률이 떨어지면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는 경고가 연이어 나오고 있다"며 "그런데 위기에 대처할 정부·여당의 노력이 보이지 않는다. 윤석열 정부는 권력 강화에만 혈안이 되어 있고 국민의힘은 정쟁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법무부 장관은 검찰총장을 임명하지 않은 채 직접 검사 인사의 칼을 휘두르며 검찰의 독립성을 유린했고, 행안부는 경찰을 장악할 별도의 조직을 만들어 경찰청의 인사안을 뒤집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말로는 정치 보복이 아니라 하면서 윤 대통령이 나서서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 전환정책(탈원전)을 바보짓이라고 비난했고 국힘(국민의힘)은 뜬금없이 '월북소동'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한국전력의 적자는 원전 가동을 중지한 탓이라는 누명을 씌우고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산업을 지원한 것 때문이라는 주장은 원전만 늘려도 전기료 인상이 필요 없다는 것으로 들린다"고 언급했다. 또 "이제라도 고통받는 국민을 위해 물가 인상 대책을 내놓고, 국회의장 선출을 통한 국회 정상화에 협조하기 바란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