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기대되는 당선인은 오세훈·김동연…가장 아쉬운 낙선자는?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앞줄 가운데)가 1일 저녁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 마련된 선거사무소에서 '제8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방송 3사(KBS·MBC·SBS) 출구조사 결과를 본 뒤 자리에서 일어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앞줄 가운데)가 1일 저녁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 마련된 선거사무소에서 '제8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방송 3사(KBS·MBC·SBS) 출구조사 결과를 본 뒤 자리에서 일어나고 있다. 연합뉴스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당선된 광역지방자치단체장 가운데 기대가 큰 인물로 오세훈 서울시장과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꼽혔다.

한국갤럽이 2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1명을 대상으로 향후 시·도정이 가장 기대되는 당선인인지 물은 결과 오 시장과 김 당선인이라는 응답이 20%로 동률을 이뤘다. 이어 홍준표 대구시장 당선인이 4%로 3위에 포진했다. 이어 박형준 부산시장 2%, 유정복 인천시장 당선인 1.4% 순이었다. 40%는 의견을 유보했다.

대구경북 응답자 답변만 살펴보면 홍 당선인이 25%로 가장 높았다. 오 시장이 18%로 그 뒤를 따랐다.

반대로 낙선한 시·도지사 후보 중 가장 아쉬운 이로 응답자의 22%가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를 꼽았다. 김 후보는 김동연 당선인에게 0.15%포인트(p) 차로 낙선했다. 그다음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7%, 이광재 민주당 강원지사 후보가 3%, 박남춘 인천시장 1.6%였다. 56%는 의견을 유보했다.

응답자들은 이번 지방선거 결과에 53%가 '만족한다'고 답했다. '만족하지 않는다'는 33%였다. 이 같은 답변은 지지 정당에 따라 크게 갈렸는데, 국민의힘 지지층은 80%가 만족한다고 했고 민주당 지지층은 62%가 불만족 했다.

아울러 광역단체장 투표에서 고려한 요인으로 공약(28%)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인물(22%), 경력(11%), 지역 연고(3%) 순이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3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캠프 해단식에서 양손을 높이 들고 있다. 연합뉴스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3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캠프 해단식에서 양손을 높이 들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이번 조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직무 수행을 놓고 '잘하고 있다'고 답한 이는 53%였다. 부정 응답은 34%였다. 직전 조사와 비교해 윤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가 2%p 올랐다. 부정 평가는 횡보했다.

같이 실시한 정당 지지도 조사에서는 국민의힘이 45%, 민주당이 32%를 기록했다. 직전 조사에서 43%였던 국민의힘 지지도는 2%p 올랐다. 민주당도 29%에서 3%p 상승했다.

이번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 수준에 ±3.1%p다. 조사는 무선(90%)·유선(10%)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됐고, 응답률은 10.4%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8,728
  • 경북 7,550
  • 전국 180,80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