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윤호중 '영수회담' 제안 거절 "추경 통과 더 시급, 영수는 구시대 용어"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본 소상공인·자영업자의 보상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의 신속한 처리를 요청하는 시정연설을 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오른쪽은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본 소상공인·자영업자의 보상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의 신속한 처리를 요청하는 시정연설을 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오른쪽은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28일 윤석열 대통령 측은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손실보상 소급 적용 관련 영수회담 요청에 대해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 국회 통과가 더 시급하다"며 "이후 논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사실상 당장은 영수회담 제안을 거절한 것이다.

아울러 추경 처리가 이뤄져야만 회담에 응할 수 있다며 조건을 건 뉘앙스도 엿보인다.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여야 지도부가 논의해 면담을 요청할 경우 언제든 응할 용의가 있다"면서도 "우선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부터 서둘러 처리하고 논의가 필요한 사항은 추가로 논의하는게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이어 "이미 야당과 소통하고 협치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여러차례 밝혔으며 이런 의지는 확고하다"면서 "다만 추경안 국회 통과가 시급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서면 브리핑에서는 또 "영수회담이라는 표현은 대통령이 사실상 여당 총재를 겸하던 지난 시대의 용어"라며 "대통령은 본인이 영수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점도 참고하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영수(領袖)는 정당, 주로 여당과 제1야당의 우두머리를 가리키는 표현이다. 그래서 대한민국 정치사에서 영수회담은 대통령과 제1야당 대표의 1대1 '담판' 성격 회담을 가리켜왔다. 현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사이에 반복돼 온 회담이다.

아울러 현재 더불어민주당은 대선 패배로 송영길 전 당 대표가 사퇴한 데 따라 당 대표가 없는 비대위 체제이기 때문에 기존 의미의 영수회담은 불가능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또 회담이 이뤄지더라도 윤호중 위원장과 함께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지현 위원장도 참석 대상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 가능하다. 이 경우 기존 1대1은 물론 이례적 1대2 회담이 이뤄질 수도 있다.

▶윤호중 비대위원장은 이날 충남 보령에서 나소열 충남 보령시·서천군 국회의원 후보 및 이영우 보령시장 후보 지원유세 중 "대통령 선거 때 했던 (손실보상)소급적용 약속을 이행할 방안을 여야 영수회담을 열어 논의하자. 소급적용을 하는 온전한 보상안을 위해 추경 예산안을 통과시키기 위해서, 내일 오전이라도 영수회담을 열자고 제안한다"고 공개적으로 제안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어제인 27일 여야 간 추경 처리 합의가 무산되자 당일 저녁 언론에 배포한 자료를 통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은 숨이 넘어가는데, 오늘도 국회가 열리지 않아 정말 안타깝다"며 "국회가 이렇게까지 협조하지 않을 줄은 몰랐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심정을 깊이 헤아려 주기를 다시 한번 국회에 당부 드린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국회는 추경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를 오늘(28일) 저녁에 열기로 했지만, 하루 더 미뤄 내일(29일) 오후 7시 30분에 개의하기로 잠정 합의했다. 추경 처리 데드라인은 현 국회의장단 임기가 끝나는 29일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