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석 "이준석, 2016년까지 금품수수·성상납…공소시효 만료아냐"

정미경 최고위원의 '공소시효 지났다' 주장에 반박

한국방송기자클럽 주최 '경기도지사 후보 초청 토론회'에 대한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한 강용석 무소속 경기도지사 후보가 25일 오후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심문기일에 출석하며 취재진에게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방송기자클럽 주최 '경기도지사 후보 초청 토론회'에 대한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한 강용석 무소속 경기도지사 후보가 25일 오후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심문기일에 출석하며 취재진에게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용석 경기도지사 무소속 후보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금품수수와 성상납은 2013년부터 2016년까지 계속됐다"고 주장했다. 정미경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이 대표의 사건이 공소시효가 끝났다고 발언한데 대해 반박한 것이다.

강 후보는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공소시효는 최종적인 금품수수일인 2016년 9월부터 진행됩니다. 공소시효 7년은 2023년 가을경 만료된다"고 말했다.

이어 정 최고위원을 향해 "사건기록을 보지도 않았고 수사의 진행상황도 모르면서 허위사실 유포하는 행위를 중단하기 바란다"고 했다.

앞서 27일 정 최고위원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이 대표의 성상납 의혹이) 알선수재라고 하는데 설사 그런 일이 있다고 해도 공소시효가 다 지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난 걸 알고도 (고소·고발) 하는 건 무고죄에 해당된다"고 말했다.

강 후보는 "이준석의 범행은 알선수재죄와 정치자금법위반죄로 처벌될 수 있다. 현재 시민단체들에 의해 위 두가지 범죄로 고발된 상태이며 공무원이었는지 여부는 범죄성립과 상관이 없다"고 했다.

이어 "이준석의 범행은 대전지방법원의 사건기록과 고소인, 참고인들의 진술에 의해 입증되고 있으며 가세연은 그러한 내용을 보도했을뿐이지 주장한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