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모'에서 '털보'로…美 기적의 탈모치료제, "10명 중 4명 다시 모발 빽빽"

미국 한 제약회사가 머리카락의 80%가 재생되는 탈모치료 신약을 개발했다. 뉴욕포스트
미국 한 제약회사가 머리카락의 80%가 재생되는 탈모치료 신약을 개발했다. 뉴욕포스트

미국의 한 제약회사가 모발 재생률이 80%이상인 탈모치료 신약을 개발했다. 회사 측은 지난 6개월간 임상실험을 진행한 결과 탈모 환자 10명 중 4명이 모발이 다시 자라났고, 머리카락의 80%가 재생됐다고 설명했다.

뉴욕포스트는 26일 콘서트 파마슈티컬스가 먹는 탈모치료제 신약인 'CTP-543'을 개발했다고 보도했다. 이 신약은 JAK1 및 JAK2라고 하는 면역 반응 동안 활성화되는 특정 효소를 억제함으로써 탈모를 치료하는 방식으로 작용한다.

콘서트 파마슈티컬스는 지난 6개월간 미국, 캐나다 및 유럽 등지에서 18세~65세 사이의 심각한 원형 탈모 환자 706명을 대상으로 임상 실험을 진행했다.

이들은 3그룹으로 나뉘어 8mg 1일 2회 또는 12mg 1일 2회 복용했다. 결과적으로 10명 중 4명에게서 모발이 자라나는 효과가 나타났다.

모발 재생률은 80%가 넘었고, 부작용은 5% 미만이었다. 부작용의 대부분은 두통, 여드름 등의 가벼운 증상들로 전해졌다.

이 회사는 앞으로 517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3상 시험을 진행한 후 FDA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콘서트 파마슈티컬스는 "원형 탈모증 환자를 위한 최고의 치료제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믿는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30일 0시 기준 )

  • 대구 402
  • 경북 501
  • 전국 9,59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