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 민주당 하면 죄?…이번엔 서재헌 후보 운동원 폭행 당해

민주당 대구시당 "26일 안지랑네거리서 소속 선거운동원들 행인에게 욕설·폭행 당해"
강민구 수성구청장 후보는 20대에 욕설 들어…수 차례 벽보 훼손을 겪는 등 민주당 곤욕

지난 19일 오전 대구 중구 서문시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서재헌 대구시장 후보 출정식 중 한 시민이 선거운동을 방해하는 발언을 하자 민주당 관계자들이 이를 제지하면서 몸싸움이 일어나고 있다. 매일신문DB
지난 19일 오전 대구 중구 서문시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서재헌 대구시장 후보 출정식 중 한 시민이 선거운동을 방해하는 발언을 하자 민주당 관계자들이 이를 제지하면서 몸싸움이 일어나고 있다. 매일신문DB

대구에서 6·1 전국동시지방선거에 출마한 서재헌 더불어민주당 대구시장 후보의 선거운동원이 행인들에게 욕설과 폭행을 당한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민주당 대구시당은 27일 "전날 오후 4시 30분쯤 대구 남구 대명동 안지랑네거리에서 선거운동을 하던 민주당 소속 선거운동원들이 행인들에게 욕설과 위협,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일어났다"고 밝혔다.

민주당에 따르면 이들 운동원은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며, 발목에 석고붕대(깁스)를 감아야 할 만큼 심각한 부상을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

민주당은 이날 대구 남부경찰서에 해당 사건에 대한 조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선거 관계자 등을 폭행할 경우 10년 이하 징역 또는 500만원 이상 3천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

민주당 대구시당 관계자는 "해당 사건으로 고통받은 선거운동원과 가족들에게 진심으로 위로드린다"며 "신속한 수사와 별도로 이런 일이 되풀이되지 않으려면 당국의 보다 적극적인 선거 관리가 필요하다. 운동원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고 남은 기간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강민구 민주당 대구 수성구청장 후보가 선거운동 도중 한 청년에게 욕설을 듣고 다툼을 벌이는 모습. 강 후보 유튜브 캡쳐
강민구 민주당 대구 수성구청장 후보가 선거운동 도중 한 청년에게 욕설을 듣고 다툼을 벌이는 모습. 강 후보 유튜브 캡쳐
지난19일 오전 대구 중구 서문시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서재헌 대구시장 후보 출정식. 매일신문DB
지난19일 오전 대구 중구 서문시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서재헌 대구시장 후보 출정식. 매일신문DB

한편, 대선 이후 치러지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지역 구도가 더 강화되며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각자의 험지에서 여러 곤욕을 치르고 있다.

민주당은 '보수 텃밭' 대구 유권자들의 반감에 직면하면서 유독 많은 사건에 휘말렸다. 최홍린 달서구의원 후보의 벽보가 같은 장소에서 두 차례나 훼손되는가 하면, 강민구 수성구청장 후보는 젊은 청년에게 심한 욕설을 듣고 다툼을 벌이기도 했다.

반대로 국민의힘은 광주에 출마한 후보자들의 현수막이 지속적으로 훼손되자 이준석 당 대표가 직접 내려와 복구하는 일도 벌어졌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1일 오전 광주 북구 신안동 한 거리에서 6·1 지방선거 국민의힘 후보들의 현수막을 훼손한 A씨를 만나고 있다. A씨는 지난 19일 전남대 후문에 걸린 주기환·곽승용 후보의 현수막을 훼손한 혐의를 받는다. 이 대표는 전날 A씨가 훼손한 현수막을 다시 걸었지만 또 다른 훼손 사건이 벌어지자 연이틀 광주를 찾아 현수막을 게첩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1일 오전 광주 북구 신안동 한 거리에서 6·1 지방선거 국민의힘 후보들의 현수막을 훼손한 A씨를 만나고 있다. A씨는 지난 19일 전남대 후문에 걸린 주기환·곽승용 후보의 현수막을 훼손한 혐의를 받는다. 이 대표는 전날 A씨가 훼손한 현수막을 다시 걸었지만 또 다른 훼손 사건이 벌어지자 연이틀 광주를 찾아 현수막을 게첩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9일 0시 기준 )

  • 대구 392
  • 경북 544
  • 전국 10,46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