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극우단체, '평화의 소녀상' 조롱 퍼포먼스…"강제연행 아닌 성매매"

일본 극우단체인 '일본제일당'이 평와희 소녀상을 조롱하며 벌인 퍼포먼스 장면. 유튜브 캡처
일본 극우단체인 '일본제일당'이 평와희 소녀상을 조롱하며 벌인 퍼포먼스 장면. 유튜브 캡처

일본 극우 단체가 도쿄 한복판에서 '평화의 소녀상'처럼 옷을 입힌 인형을 전시하고 모욕적인 퍼포먼스를 벌여 논란이 일고 있다.

극우 단체인 일본제일당은 지난 21일부터 이틀간 도쿄에서 '트리엔날레 2022 도쿄'라는 행사를 열었다.

이들이 올린 유튜브 영상에는 행사장에 평화의 소녀상처럼 꾸민 인형이 다수 전시돼 있고, 이를 조롱하는 발언과 행동을 하는 모습이 담겼다.

또 위안부 관련 기사가 실린 아사히신문을 붙인 자전거 펌프로 평화의 소녀상과 닮은 인형에 바람을 불어넣는 퍼포먼스도 벌였다. 이 장면을 보며 행사 관계자들은 웃고 떠드는 모습도 영상에 나왔다.

가짜 일본 화폐로 감싼 새를 인형의 어깨에 올려놓기도 했다. 이들은 강제 연행이 아닌 대가를 받은 성매매였다는 주장을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본래 평화의 소녀상 어깨 위에 놓인 새는 '자유와 평화', 돌아가신 분과 살아 있는 사람을 연결하는 '영매'의 의미를 지닌다.

일본제일당은 3년 전 아이치현 나고야에서 열린 '아이치 트리엔날레' 당시 주최측을 협박해 평화의 소녀상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사진 등을 전시한 '표현의 부자유전'을 중단시키기도 했다. 또 올해도 같은 전시회가 열리는 곳마다 항의와 반대 선전을 벌이며 전시를 방해해 왔다.

이 단체는 혐한 시위를 주도한 '재일(在日) 특권을 허용하지 않는 시민 모임'(재특회)의 회장이었던 대표적인 극우 인사 사쿠라이 마코토를 당수로 두고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