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10명 중 1명 "조직 내 성폭력 목격한 적 있다"

성추행 목격 이후 조치 하지 않은 비율 37.3%

경찰 관련 자료 이미지. 연합뉴스
경찰 관련 자료 이미지. 연합뉴스

경찰 10명 중 1명이 조직 내에서 발생한 성폭력을 목격한 적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피해자 중 절반은 '저항하지 못했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머니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경찰청이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제출한 '2021 경찰청 조직 내 성폭력(성추행)실태조사'에서 최근 3년간 조직 내에서 성추행을 목격했다고 응답한 비율은 10.2%로 집계됐다. 여경의 경우 성폭력을 목격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이 22.3%로 높았다.

성추행을 목격했어도 10명 중 3명은 특별한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성추행을 목격했지만 특별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응답한 비율은 37.3%, 피해자를 위로하는데 그쳤다고 응답한 비율은 37%였다.

이번 조사는 경찰청이 지난해 11월 10일부터 6일간 조직문화, 성추행 피해 경험, 성추행 목격 경험, 전담부서 제도·인지도 등 4개 분야와 관련, 외부기관에 의뢰해 모바일로 진행했다. 전체 인력 약 13만명 중 1만6천847명(12.1%)이 참여했다.

최근 3년 동안 조직 안에서 직접 성추행을 당했다는 응답은 1.6%로 집계됐다. 특히 여성의 경우 7%가 '그런 적이 있다'고 응답했고 남성은 0.4%였다. 피해 유형을 살펴보면 신체접촉 44.7%, 신체 부위를 만지거나 만지도록 강요 16%, 폭력행위 3.3% 순이었다.

가해자는 상급자인 경우가 78.4%로 가장 많았다. 발생 장소는 사무실 59.5%, 회식장소 36%, 순찰차 18.8% 순이었다. 특히 회식장소에서 성폭력에 노출된 비율이 여성(39.9%)이 남성(23.1%)보다 높았다.

경찰 조직 내 남성과 여성 사이에도 양성 평등과 성폭력 심각성에 대한 인식 격차도 드러났다. 소속 관서에서 성폭력 문제가 '심각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평균 4.3%였는데 남성은 2.7%, 여성은 12.1%로 나타났다.

경찰 관계자는 "근무 경험 5년 미만의 젊은 여성일수록 성폭력 문제가 심각하다고 인식하는 경향을 보였다"며 "성평등 수준 점수에 집중하기 보다는 성별에 따라 인식에 차이가 난다는 점에 주목해 그 격차를 줄여 나가는데 초점을 맞출 계획"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