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마저…회삿돈 11억 빼돌린 직원+상사 입건

물음표 이미지. 매일신문DB
물음표 이미지. 매일신문DB

새마을금고에서 최소 11억원이 넘는 회삿돈을 빼돌린 직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25일 YTN 보도에 따르면 서울송파경찰서는 횡령 혐의로 송파중앙새마을금고 직원 50대 A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서울 송파구에 있는 중앙새마을금고 본점에서 30년 넘게 일해오며, 고객들에게 예금이나 보험 상품을 가입시켜 들어온 돈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다.

A 씨는 기존 고객들의 만기가 다가오면 신규 가입자들의 예치금으로 지급하는 이른바 '돌려막기' 방식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까지 돈을 돌려받지 못한 고객들의 피해액만 11억원가량으로 추산된다.

A 씨는 최근 우리은행을 비롯한 금융권과 사기업에서 대규모 횡령을 저질러온 직원들의 검거 사례가 잇따르자 압박을 느껴 경찰에 자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가 자신의 상급자와 함께 범행을 이어왔다고 진술하면서 상급자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새마을금고는 최근 A 씨에 대해 직무 정지 처분을 내리고 자체 감사에 착수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7월 01일 0시 기준 )

  • 대구 423
  • 경북 464
  • 전국 9,52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