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특허 기술 기반한 '공중 부유균 측정기' 영남대의료원에 기증

영남대의료원은 영남대가 보유한 특허 기술로 제작된 '공중 부유균 측정기'를 기증받았다고 밝혔다. 영남대의료원 제공
영남대의료원은 영남대가 보유한 특허 기술로 제작된 '공중 부유균 측정기'를 기증받았다고 밝혔다. 영남대의료원 제공

영남대의료원(의료원장 김종연)은 최근 영남대학교(총장 최외출)가 보유한 특허 기술로 제작된 '공중 부유균 측정기'를 기증받았다고 23일 밝혔다.

'공중 부유균 측정기'는 변정훈 영남대 기계공학부 교수가 발명한 특허 기술인 '공중 부유균 및 먼지 측정키트'를 이용해 제작됐다.

변 교수가 제작한 '공중 부유균 측정기'는 기존 부유균 측정 방식에 비해 측정 시간을 대폭 줄여, 5분간의 공기 샘플링만으로도 생물학적 위험도의 유의한 데이터 수집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김종연 영남대의료원장은 "세계 최초로 병원 내 공기의 생물학적 위험도를 실시간으로 관리해 환자들이 안심하고 진료 및 치료를 받을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변 교수는 "기존 공중 부유균 측정에는 하루 이상의 시간이 소요돼 공기의 생물학적 위험도에 대한 효율적 관리가 불가능한 상황이었다"며 "이번에 제공된 측정 시스템을 통해 공기 중 병원체 수준의 실시간 관리가 가능해졌다. 공기 감염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하는 마중물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91
  • 경북 200
  • 전국 3,42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