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합천군, 5~6월 모내기철 가뭄대비 선제적 적극 대응

임시 양수기 지원 등 신속 처리, 예산 수반될 경우 즉각 예비비 편성

농어촌공사가 경남 합천군 초계면 신촌저수지에서 통수식을 하고 있다. 합천군 제공
농어촌공사가 경남 합천군 초계면 신촌저수지에서 통수식을 하고 있다. 합천군 제공

최근 가뭄이 지속되는 가운데 경남 합천군이 본격적인 모내기철인 5월부터 6월까지 안정적인 용수공급을 위한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23일 합천군이 수립한 용수공급 종합대책에 따르면 주민들의 불편이 없도록 하천굴착 및 물덤벙 설치, 임시 양수기 지원 등 신속하게 처리하고, 예산이 수반될 경우 즉각 예비비를 편성할 계획이다.

기존 용수공급시설의 양수장 및 관정 고장 등 문제점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시설관리에 철저를 기하기로 했다.

아울러 한국농어촌공사(합천지사)와 유기적 협조관계를 통해 지난 2월부터 겨울가뭄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 발생이 우려되는 곳에 긴급 양수기 가동 및 저수지 방류 등으로 주민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이선기 군수 권한대행은 "앞으로 6월까지 가뭄이 지속될 경우를 대비해 선제적이고, 적극적으로 가뭄대책 추진을 위해 군 및 읍면에 상황반을 구성했다"면서 "주민들도 농업용수가 허투루 버려지지 않도록 물꼬관리, 물아껴쓰기 등에 적극 참여해 줄 것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91
  • 경북 200
  • 전국 3,42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