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지역현안문제 해결·봉사활동 솔선수범"

울진 산양 돌보기 활동에 이어, 재능봉사단 지역 곳곳 찾아 구슬땀

지난 20일 울진 산불피해지역 생태복원 봉사활동에 참여한 기업시민프렌즈와 한국산양보호협회 울진지회, 대구지방환경청 관계자 등이 한 자리에 모여 기념촬영 하고 있다. 포스코 제공
지난 20일 울진 산불피해지역 생태복원 봉사활동에 참여한 기업시민프렌즈와 한국산양보호협회 울진지회, 대구지방환경청 관계자 등이 한 자리에 모여 기념촬영 하고 있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가 지역 현안 문제 해결과 봉사활동 등에 발 벗고 나섰다.

포스코와 거래 협력 기업은 지난 20일 협업 사회공헌활동인 기업시민프렌즈를 통해 울진 산불 피해 지역에서 멸종위기 산양 구호 활동을 했다.

이날 임직원 30여 명은 뽕잎 100㎏을 준비해 산양 먹이주기를 진행한 뒤 산불 피해 복원기금 2천만원을 한국 산양보호협회에 전달했다.

또 산불로 산림이 파괴돼 굶주린 산양이 먹이를 쉽게 구할 수 있도록 미네랄 블록도 여러 장소에 공급했다. 여기에다 24시간 산양 보호를 위해 설치된 무인 센서 카메라의 점검·보수 활동도 했다.

천연기념물 217호인 산양은 개체수 감소로 멸종위기 야생동물 1급으로 지정돼 있다. 울진은 120여 마리의 산양이 무리 지어 사는 국내 최대 산양 서식지다.

김경하 한국산양보호협회 울진지회장은 "산양은 배설 등을 통해 생태계 기초적 역할을 하는 존재"라며 "이번 지원이 산불로 삶의 터전을 잃은 야생동물에게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했다.

포스코 재능봉사단도 매달 도움이 필요한 지역 곳곳을 찾아 봉사활동을 펼치며 주민들과 호흡을 같이하고 있다.

21일에는 조경가꾸기봉사단 30여 명이 나서 경상북도시각장애인복지관에서 우거진 나뭇가지를 정리했다.

이날 목공예봉사단은 기계면에서 지역아동센터에 전달할 목공예품을 제작했고, 클린오션봉사단은 삼정리 해안가에서 환경정화 및 성게·해삼 이식 작업을 도왔다.

또 에코농학봉사단은 기계면 봉계리의 감자밭 잡초 제거에 힘을 보탰고 해양지킴이봉사단은 송도해수욕장의 생활쓰레기를 수거했다.

이백희 포항제철소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맞춰, 봉사활동의 규모와 지원을 더 확대해 나가겠다"며 "봉사의 손길이 필요한 곳이라면 어디든 달려갈 준비가 돼 있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91
  • 경북 200
  • 전국 3,42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