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소방서, 대가면 탕실마을 ‘화재없는 안전마을’ 조성

성주소방서는 대가면 탕실마을 '화재없는 안전마을'로 조성. 성주소방서 제공
성주소방서는 대가면 탕실마을 '화재없는 안전마을'로 조성. 성주소방서 제공

경북 성주소방서(서장 민병관)는 최근 대가면 흥산1리 탕실마을(60여 가구)을 '화재 없는 안전마을'로 조성했다. 화재 없는 안전마을은 소방관서와 멀리 떨어져 유사시 소방력이 신속하게 미칠 수 없는 마을에 자체 안전을 확보하는 시책으로 성주군에는 모두 29곳이 있다.

탕실마을 각 가구에는 ▷주택용 소방시설(소화기, 단독경보형 감지기) 설치·점검·노후시설 교체 ▷전기적 요인으로 인한 화재를 예방할 수 있는 콘센트용 소화패치 보급 ▷가구원 대상 주택화재 예방교육 ▷마을 주요 장소에 보이는 소화기함 설치 등이 이뤄졌다.

민병관 성주소방서장은 "2021년 기준 경북도 화재 중 주택화재는 24%에 불과하지만, 화재사망자는 주택화재가 85.7%를 차지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