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구미경실련, "구미문화재단설립 연기하라"

문화재단 설립되면 예산 쏠림 현상…비문화재단은 찬밥 신세

경북 구미시청 전경. 매일신문 DB
경북 구미시청 전경. 매일신문 DB

경북 구미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경실련)은 "구미문화재단 설립을 연기하라"고 23일 성명을 발표했다.

구미경실련은 성명서를 통해 "구미시는 시민문화향수권 신장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공연·전시 프로그램 예산이 지극히 초라하다"면서 "지역문화예술인들이 제 목소리를 못내는 지방중소도시 현실에서 문화재단 설립은 관주도 공급자 중심의 행정을 펴겠다는 구태"라고 주장했다.

게다가 "구미문화재단이 설립되면 인건비와 운영비, 프로그램 예산 등 쏠림 현상이 나타난다"며 "비문화재단 쪽의 쥐꼬리만한 공연·전시 프로그램 예산은 관심권 밖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따라서 구미경실련은 "구미문화재단 출범을 2~3년 연기하고, 문화재단 인건비와 운영비 및 증액 예산을 더해 공연·전시 프로그램 예산으로 집중함으로써, 시민문화향수권 신장이라는 '문화재단의 대중적 저변'을 확대하는 게 우선이고, 효율성도 높다"고 설명했다.

조근래 구미경실련 사무국장은 "구미가 활기가 없고 조용하다는 말이 많다"며 "구미문화재단 설립을 연기하고, 시민들이 선호하는 공연 예산을 중심으로 하는 공연·전시 예산 2배 이상 증액을 통한 시민 기 살리기와 정주여건 개선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한편 구미시는 2023년 12월까지 구미문화재단 설립을 목표로 오는 9월까지 '문화재단 설립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에 착수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91
  • 경북 200
  • 전국 3,42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