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건영 "바이든 방한 文정부 때 조율된 것…대통령 바뀌니 국격 달라졌다는 이준석, 무식한 말"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오후 오산 미 공군기지의 항공우주작전본부(KAOC)를 방문, 밝은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오후 오산 미 공군기지의 항공우주작전본부(KAOC)를 방문, 밝은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이 문재인 정부부터 이어져 온 대미 외교가 바탕이 됐기 때문이라고 자평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복심으로 꼽히는 윤 의원은 23일 KBS 라디오에 출연해 "생색내는 것 같아 조심스러우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은 문재인 정부 시절부터 조율된 것"이라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한미정상회담을 두고 대통령이 바뀌니 국격이 달라졌다고 평가하던데, 외교의 ABC도 모르는 무식한 말"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가 전날 경북 유세 현장에서 한미정상회담과 관련해 "대통령 하나 바꿨는데 대한민국의 국격이 바뀌었다는 느낌이 든다"고 한 것에 대한 반박이다.

윤 의원은 "문재인 정부에서부터 이어져 온 대미 외교가 바탕이 됐기에 한미정상회담이 가능했다"면서 "국민의힘은 걸핏하면 한미동맹이 파탄 났다고 하는데, 정말 파탄 났다면 정부 출범 10일 만에 정상회담이 가능했겠느냐"라고 밝혔다.

윤 의원은 문 전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통화를 두고 "국가 지도자로서 초당적 대화였다"면서 "민감한 정치적 소재나 외교적 사안을 이야기할 계제가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이 한미동맹을 강화한 문 정부의 노력에 대해 감사함을 표하고, 문 전 대통령은 아시아 첫 순방지로 한국을 방문한 것에 대해 고마움을 전한 정도"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