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 교대근무 근로자, 술·담배 의존도 높다"

분당서울대병원, 근로자 4천46명 14년 추적결과…"야간 근로자 건강에 관심 필요"

야간에 교대근무를 하는 근로자가 주간 근로자보다 음주나 흡연을 할 위험이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3일 서울 종로구의 한 편의점에서 관계자가 흡연 경고그림이 그려진 담뱃갑을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야간에 교대근무를 하는 근로자가 주간 근로자보다 음주나 흡연을 할 위험이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3일 서울 종로구의 한 편의점에서 관계자가 흡연 경고그림이 그려진 담뱃갑을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야간에 교대근무를 하는 근로자가 주간 근로자보다 음주나 흡연을 할 위험이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국제진료센터 이승연 교수(가정의학과) 연구팀은 2005∼2019년 한국노동패널조사에 참여한 4천46명의 데이터를 활용해 주야간 근무 형태에 따른 음주·흡연 습관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임상의학저널(Journal of clinical medicine) 최신호에 발표됐다.

이번 연구에서 교대 근무자와 비교대 근무자는 각각 422명, 3천624명이었다. 연구팀은 이들을 4개 그룹(지속적인 주간 고정근무자, 주간 고정근무에서 야간 교대근무로 전환한 근로자, 야간 교대근무에서 주간 고정근무로 전환한 근로자, 지속적인 야간 교대근무 근로자)으로 나눠 음주·흡연 습관을 비교했다.

이 결과, 주간 고정근무를 하다 야간 교대근무로 전환한 근로자는 지속적인 주간 고정근무자에 견줘 음주·흡연 습관이 더 나빠질 위험이 18% 더 높았다. 또 지속해서 야간 교대근무를 해온 근로자도 음주·흡연 습관이 악화할 위험이 11%에 달했다.

음주·흡연 습관이 나빠졌다는 건 비흡연에서 흡연으로, 비음주에서 주 3회 이상 음주로 각각 변화한 것을 의미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일반적으로 야간 교대근무 근로자들은 불규칙한 생활에 따른 신체리듬의 잦은 변화로 수면장애와 심뇌혈관질환, 당뇨병, 비만 등을 앓게 될 위험이 높은데도,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과도한 음주와 흡연에 노출되고 있다는 게 연구팀의 분석이다.

이승연 교수는 "국내에서 근로 형태 변화에 따른 음주 및 흡연 습관 변화를 장기간 추적 관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야간 근로가 음주와 흡연 습관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게 확인된 만큼 이들의 질병 예방을 위한 의학적, 사회적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