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박지현에 덕담 "나도 30살에 상원의원 했다"

21일 오후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환영 만찬에 참석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등이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오후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환영 만찬에 참석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등이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미 정상 만찬에서 만난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에게 "큰 정치인이 됐으면 좋겠다"며 덕담을 건넨 것으로 전해졌다.

22일 민주당은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한미정상회담을 마치고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서 박 위원장과 잠시 대화했다고 밝혔다.

민주당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이 박 위원장에 다가가 나이를 묻고는 "나도 서른 살 때 처음 상원의원이 됐다"며 젊은 정치인으로서의 상황에 공감대를 표했다.

이어 "대통령이 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며 "더 큰 정치인이 됐으면 좋겠다"고 응원의 말을 건넸다. 바이든 대통령의 덕담을 들은 박 위원장도 감사의 뜻을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1942년생인 바이든 대통령은 만 29세이던 1972년 상원의원에 당선돼 이듬해부터 의정활동을 시작했다. 그는 만 78세이던 2020년 미국 대통령에 당선됐다.

1996년생인 박 위원장은 지난해 대선 과정에서 민주당에 합류했고, 대선 이후 만 26세의 나이로 공동비상대책위원장으로 깜짝 발탁됐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