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쿠버 다이빙하던 여성 심정지로 구조

그물에 걸려 빠져 나오지 못한 듯

울진해경이 22일 후포 해상에서 스쿠버 다이빙 중 그물에 걸려 심정지 상태인 다이버를 구조하고 있다. 울진해경 제공
울진해경이 22일 후포 해상에서 스쿠버 다이빙 중 그물에 걸려 심정지 상태인 다이버를 구조하고 있다. 울진해경 제공

22일 낮 12시 50분쯤 경북 울진군 후포면 후포항 동쪽 20㎞ 해상에서 스쿠버다이빙을 하던 30대 여성 A씨가 그물에 걸려 빠져나오지 못한 뒤 심정지 상태로 구조됐다.

울진해경에 따르면 A씨는 이날 동호회원 11명과 함께 이곳을 찾아 오전 9시부터 스쿠버다이빙을 했으나 출수 예정 시간인 오전 10시가 지난 뒤에도 나오지 않아 동료들이 해경에 신고했다.

출동한 해경은 어민의 협조를 얻어 인근 바다에 쳐 놓은 그물을 들어 올려 심정지 상태의 A씨를 구조한 뒤 병원으로 옮겼다.

해경은 동호회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