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대통령의 말실수…尹은 '우크라'를 '러시아'로, 바이든은 '尹'을 '文'으로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 도착, 윤석열 대통령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 도착, 윤석열 대통령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공동기자회견에서 '우크라이나 국민'을 '러시아 국민'이라고 언급하는 실수를 해 곧바로 정정했다.

윤 대통령의 말실수는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회담을 마친 뒤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결과문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나왔다.

윤 대통령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관련 대목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한 비극이 조속히 해결돼 러시아 국민이 평화로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곧장 실수를 인지하고 "우크라이나 국민이 평화로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이라고 발언을 정정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한미 양국이 국제사회와 협력해나가기로 했다"라고 말을 맺었다.

우크라 사태는 미국 바이든 행정부에서 최근 가장 비중 있게 다루는 국제 현안 중 하나다.

앞서 전날 바이든 대통령의 연설에서도 실수가 나온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시찰한 뒤 한미동맹·경제안보 협력 확대와 관련해 연설을 마치면서 "모두에게 감사하다. 문 대통령(President Moon)"이라고 말했다가 "윤(Yoon), 지금까지 해준 모든 것에 대해 감사하다"라고 정정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