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측, 윤형선 후보 고발 "가로수 가지치기 허위 공표"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 선거사무소 앞. 매일신문DB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 선거사무소 앞. 매일신문DB

이재명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더불어민주당 후보 측이 경쟁 상대인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를 비롯한 6명을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인천 계양경찰서에 고발했다.

이재명 후보 선거사무소 앞 가로수 가지치기 관련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 사실관계를 명확히 밝혔음에도 반복적으로 허위사실을 공표했다는 주장이다.

21일 이재명 후보 측은 "윤형선 후보는 보도자료 배포와 라디오방송 출연을 통해 가지치기에 대한 의혹을 지속해서 제기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아울러 장예찬 전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청년소통 태스크포스(TF) 단장에 대해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파괴왕 이재명'이란 표현과 함께 멀쩡한 나무를 '찢어버렸다'고 허위사실을 주장했다"고 덧붙였다.

또 이재명 후보 측은 선거사무소 주변에 불법 현수막을 설치하거나 불법 집회를 개최한 혐의로 신자유연대 회원 등 4명도 함께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재명 후보 측은 이번 고발 소식을 언론에 전하면서 선거사무소 앞 가로수 정비와 관련해 상세히 설명했다. 이재명 후보 측은 "가로수 정비는 '도심 바람 숲길 조성사업'의 하나로 지난해 12월부터 시작했다. 이재명 후보 선거사무소 앞 가로수는 올해 2월 단 1차례만 진행됐다"고 밝혔다. 이 때는 이재명 후보가 대선 후보로 나선 시기이다.

해당 의혹을 두고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한 언론 보도로 의혹이 제기된 다음날인 지난 18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민주당 감성으로 한 줄 적겠다"며 "나무야 지켜주지 못해서 미안해 ㅜㅠ 진실을 규명해줄게 ㅜㅠ"라고 적어 시선을 끌었다. 다만, 이번 고발에서 이준석 대표는 언급되지 않았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