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해 연인에 주먹 휘두른 외국인, 경찰·구급대원에도 폭행

상해 및 공무집행방해 혐의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서울 강남 한복판에서 20대 미국인 남성이 자신의 한국인 연인을 폭행한 데 이어 경찰관과 구급대원에게도 주먹을 휘둘러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20일 상해와 공무집행방해 혐의를 받는 미국 국적의 20대 외국인 남성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4시 1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길가에서 연인인 한국인 여성 B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A씨를 체포했다.

그는 경찰관 2명에게도 주먹을 휘두르는 등 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경찰과 함께 현장에 출동한 구급대원 3명을 폭행하고 난동을 부리다 주먹으로 구급차 유리창을 부순 것으로 드러났다.

이로 인해 경찰관 1명이 가벼운 뇌진탕 증세로 진료받았고, 구급대원 1명도 이가 부러져 치료받았다.

A씨는 만취 상태에서 범행을 저질러 피의자 조사를 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에 대한 수사를 마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91
  • 경북 200
  • 전국 3,42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