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KT 채용 청탁 의혹' 놓고 국민의힘-민주 맞고발

국힘은 이수진 등 3명, 민주는 김은혜 향해 각각 '허위사실 공표' 고발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와 김은혜 경기지사 후보, 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 등 지도부가 20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경기 현장회의'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와 김은혜 경기지사 후보, 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 등 지도부가 20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경기 현장회의'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의 'KT 취업청탁 의혹' 논란과 관련해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이 서로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맞고발한다.

국민의힘은 "부정청탁 사실이 없는데 민주당이 김 후보 명예를 훼손했다"는 입장이고, 민주당은 "청탁 근거가 나왔는데도 국민의힘은 '관여한 적 없다'고 거짓 발언했다"는 입장이다.

국민의힘 김 후보 선대위는 20일 이수진·백혜련·김승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허위사실 공표와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다.

선대위 관계자는 "김 후보가 KT 전무 재직 시절 신입사원 공채에 부정청탁한 사실이 없는데도 이들 의원은 페이스북 논평과 기자회견 등을 통해 부정청탁했다고 허위사실을 공표하고, 허위사실 적시로 김 후보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도 이날 중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김 후보를 고발할 계획이다.

경기도당 관계자는 "KBS 보도를 통해 김 후보가 남편 친인척을 부당하게 취업 청탁했다는 의혹이 명확하게 드러났다"며 "그런데도 김 후보는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부정 채용에 관여한 적이 없다고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지적했다.

전날 민중의소리는 김 후보가 KT 그룹콘텐츠전략담당 전무로 재직하던 2012년 당시 신입사원 공채에 지인으로 추정되는 김모 씨 취업을 청탁했다고 보도했다.

같은 날 김 후보는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부정 채용에 관여한 적이 없다. 선거운동 첫날에 허위사실에 근거해 얘기하는 것은 굉장히 유감"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KBS는 당시 검찰 조서를 인용, 김 후보가 2019년 2월 검찰 참고인 조사를 받으며 KT 공채 과정에 남편의 친척을 추천한 일이 있다고 진술했다고 보도했다.

KBS는 김 후보가 "KT의 누구에게 추천했는지는 기억이 잘 안 난다. '회사 내부 기준에 부합하는 인재라면 뽑아주고, 아니라면 탈락시키라'는 식으로 설명한 것 같다"고 했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