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한덕수 인준되면 노무현 추도식에 당정 수뇌부 총출동"

부결 시 6·1 지방선거 파급 거론하며 대야 압박 높일 분위기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표결 목표로 가결·부결 따라 조건 내는 모양새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국회 본회의 임명동의안 표결을 하루 앞둔 19일 서울 종로구 한국생산성본부 건물에 마련된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국회 본회의 임명동의안 표결을 하루 앞둔 19일 서울 종로구 한국생산성본부 건물에 마련된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실과 여권 고위 인사들은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이 국회에서 가결될 경우 조만간 열리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에 대거 참석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알렸다.

연합뉴스 20일 보도에 따르면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한 후보자가 초대 총리로 임명되면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 직접 참석하는 방안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며 "새로운 협치와 통합 행보"라고 말했다.

노 전 대통령 추도식은 오는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다.

한 후보자는 노무현 정부 시절 국무조정실장, 경제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 총리 등을 두루 거쳤다.

대통령실에서는 한 후보자 인준 시 추도식 참석 인사 범위를 확대할 가능성도 있다고 한다.

당초 예정된 이진복 정무수석뿐 아니라 김대기 비서실장도 참석할 수 있다는 것이다. 윤 대통령 경우 바이든 미 대통령이 한국에 다녀간 직후라 참석하기 힘들다고 대통령실은 앞서 밝혔다.

이렇게 되면 노 전 대통령과 친분 깊던 야권 인사들이 주로 찾던 봉하마을에 이준석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총리로 임명될 한 후보자, 김 실장 등 국민의힘과 정부 최고위급 인사도 총출동하게 된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정부는 출범 이후 당정을 아우르는 좌우 통합 행보를 연이어 밟고 있다. 지난 18일에는 윤 대통령을 비롯해 국민의힘 의원, 국무위원, 대통령실 참모들이 제42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일제히 참석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더불어민주당 측에도 이 같은 계획을 전달하며, 인준안 처리를 거듭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한 후보자 인준이 부결될 경우 지방선거에 미칠 파급까지 거론하며 대야 압박을 높일 분위기다.

여권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5·18 기념사에서 통합 메시지를 던지며 여야 협치에 시동을 걸었다. 야당도 호응하는 차원에서 한 후보자 인준에 협조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30일 0시 기준 )

  • 대구 402
  • 경북 501
  • 전국 9,59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