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에쓰오일 화재 사망자 1명 확인

매일신문 | 5월 19일 20시 51분경 울산 에스오일 온산공장에서 폭발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19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온산공단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소방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온산공단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소방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후 8시 51분쯤 울산시 남구 온산공단 소재 S-Oil(에쓰오일, 에스오일) 공장에서 폭발과 함께 발생한 화재에 대한 진압 작업이 20일 새벽에도 이어지는 가운데, 사망자 1명 추가 소식이 이어졌다.

소방당국은 앞서 4명 중상자, 5명 경상자 등 모두 9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는데, 날짜가 바뀐 20일 0시 20분쯤 사망자 1명이 확인됐다고 추가로 알렸다.

현재 일부 직원에 대해 연락이 닿지 않고 있고, 이에 피해 규모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이에 이번 화재로 인한 인명 피해는 모두 10명으로 늘어난 상황이다.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직후 대응 1단계를 발령한 데 이어, 오후 9시 40분쯤 대응 2단계를 발령해 소방장비 50여대 및 소방력 100여명을 동원해 불을 끄고 있다.

추경호 총리 직무대행(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소방, 경찰, 울산시 등의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화재를 진압할 것을 지시했다.

화재는 에쓰오일 공장의 알킬레이션(휘발유 옥탄값을 높이는 부탄 이용 첨가제) 제조 공정에서 발생했다. 해당 공정의 정기 보수 작업을 마치고 시운전 중 발생한 폭발이 화재로 번진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