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욕하는 시민 쫓아가 "범죄다" 경고…국민의힘 "형수에 욕설하시는 분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이 지난 18일 밤 인천 시내에서 자신에게 욕을 하고 지나가는 시민의 차량을 두드리며 따라가는 모습. 유튜브 황기자TV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이 지난 18일 밤 인천 시내에서 자신에게 욕을 하고 지나가는 시민의 차량을 두드리며 따라가는 모습. 유튜브 황기자TV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이 지난 18일 밤 인천 시내에서 자신에게 욕을 하고 지나가는 시민에게 경고하는 모습. 유튜브 황기자TV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이 지난 18일 밤 인천 시내에서 자신에게 욕을 하고 지나가는 시민에게 경고하는 모습. 유튜브 황기자TV 캡처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자신에게 욕설을 하고 지나가는 시민을 향해 "욕하는 건 범죄행위"라고 경고했다. 이를 두고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그렇게 잘 아는 분이 형수님께 그런 상스러운 욕설을 내뱉으셨냐"고 비판했다.

19일 이 위원장 유튜브 등에 올라온 영상을 보면, 이 위원장이 지난 18일 인천 시내에서 유세를 하던 중 차량을 타고 지나가는 시민이 욕설을 내뱉자 곧바로 해당 차량을 쫓아가는 모습이 담겼다. 당시 이 차량은 좁은 골목에서 이 위원장 유세단에 길이 막혀 서행 중이었다.

이 위원장은 차량 탑승자에게 "욕하는 건 범죄행위다. 다 채증하고 있으니 조심하시라"며 "싫어하든 좋아하든 욕하는 건 안 된다"라고 말했다.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자신의 SNS에 해당 영상을 공유하며 "이번엔 '스트리트 파이팅'인가"라며 "욕하는 게 범죄라는 사실을 그렇게 잘 아시는 분이 어쩌자고 형수님께는 그런 상스러운 욕설을 내뱉으셨냐"고 비판했다.

이어 "성남시장 시절부터 민원을 제기하는 시민들과 싸우는 게 일상이셨던 걸로 아는데, 국민들께서 '그 버릇 어디 가나' 혀를 치시겠다. 유권자와 투닥이며 감정싸움이나 하시는 모습이 한편 짠하기도 하다. 그만큼 초조하시다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위원장은 지난 대선 당시 불거진 형수 욕설 논란과 관련해 "제 과거의 한 부분이고 책임져야 할 부분이기 때문에 깊이 사과드린다"며 사과의 뜻을 전한 바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