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MC' 송해, 고령·건강악화에 '전국노래자랑' 하차 고심 중

내달 초 전국 현장녹화 재개, 장거리 이동 피로 고려…프로그램에 대한 애정 커 결정 어려움
하차 시 새 MC 섭외 여부 미정, 스튜디오 녹화 병행해 일부 참여하는 방안도

송해 전국노래자랑 MC[KBS 제공.
송해 전국노래자랑 MC[KBS 제공.

원조 '국민 MC' 송해(95)가 나이와 건강 문제로 '전국노래자랑'에서 하차할 지 여부를 고심 중이다.

전국 현장녹화 재개를 앞두고 장거리 이동에 부담을 느끼지만,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이 그만큼 커 고민이 깊은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17일 보도에 따르면 송해는 고령 탓에 최근 건강 상태가 안 좋아지자 자신이 진행하던 KBS 1TV '전국노래자랑' MC를 계속 맡을 수 있을지 제작진과 논의하고 있다. 송해는 34년 간 해당 프로그램 진행을 맡아왔다.

'전국노래자랑'은 다음 달 초부터 전국 곳곳을 다니며 신청자들의 사연과 노래를 만나는 현장 녹화를 재개한다.

'전국노래자랑'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으로 2020년 3월부터 현장 녹화가 중단됐고, 지난 방송분을 편집한 스페셜 방송을 이어왔다.

이에 송해는 장거리 이동을 감당할 수 있을지 등 여러 상황을 두고 고심 중이라 알려졌다.

제작진은 오랫동안 프로그램이 중단됐던 만큼 현장 녹화는 예정대로 다음 달 재개할 방침이다. 송해가 하차할 경우 후임 MC를 섭외할지 등은 확정하지 않았다.

'전국노래자랑'의 상징인 송해가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는 것보다는 스튜디오 녹화 등을 병행해 일부 참여하는 방식 등 대안을 논의할 전망이다.

송해 역시 자신을 '일요일의 남자'라고 소개할 만큼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이 깊어 하차 결정을 쉽게 내리지 못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송해는 현재 건강 이상으로 서울아산병원에 입원해 검사와 진료를 받고 있다. 이르면 18일 퇴원할 예정이다.

송해는 지난 1월에도 입원 치료를 받은 바 있다. 3월에는 코로나19에 확진됐다가 나았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