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여야 3당 지도부, 만찬회동 무산…민주 "일정 안맞다"

尹 "퇴근길에 소주한 잔 하자" 재차 제안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위한 첫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위한 첫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여야 3당 지도부가 추진하던 내주 만찬 회동이 무산된 것으로 14일 알려졌다.

이날 연합뉴스는 여권관계자를 인용해 "내주 윤 대통령과 여야 3당 지도부 회동이 무산됐다"며 "더불어민주당에서 시간이 안 맞는다고 알려왔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야당 관계자도 통화에서 "내주 회동은 없다"며 "일단 다른 날짜로 일정 재논의도 되고 있지 않은 상태"라고 전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소상공인 손실보상 추가경정예산(추경)안 관련 국회 시정연설을 하는 16일 저녁에 여야 3당 대표와 원내대표에게 만찬 회동을 제의했다.

이 자리에서는 윤석열 정부의 '1호 국정 현안'이라 할 수 있는 추경안 처리나 총리·장관후보자 임명 문제 등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됐다.

야당인 정의당 측은 참석 의사를 밝혔지만, 더불어민주당 측이 일정을 이유로 16일에는 참석이 어렵다고 밝히면서 회동이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민주당 내부에서는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 문제 등으로 여야가 첨예하게 대립 중인 상황에서 회동이 부적절하다는 의견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윤 대통령은 민주당 측에 "대화의 문은 열어놨으니 연락달라. 퇴근길 김치찌개에 소주 한 잔 하자"고 재차 제안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윤 대통령은 오는 16일 추경안 시정 연설을 위해 대통령 취임 엿새 만에 국회를 찾을 예정이다. 이날 여야 3당 지도부와 만나 대화하는 자리가 마련될 전망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1,316
  • 경북 1,663
  • 전국 23,46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