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광주 망언 김진태 사퇴시켜야…이준석 성상납은 범죄"

더불어민주당 박지헌·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이 14일 오전 인천시 계양구 임학동에서 열린 이재명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지헌·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이 14일 오전 인천시 계양구 임학동에서 열린 이재명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14일 국민의힘을 향해 "광주 망언 김진태 강원지사 후보를 사퇴시켜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강원 원주 이광재 당 강원지사 후보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에게 요청드린다. 정치인의 역사 왜곡에 대한 책임은 도지사 자리보다 훨씬 무겁다는 것을 꼭 확인해주시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위원장은 "김 후보는 끊임없이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북한군이 침투했다는 설을 제기했던 사람"이라며 "김 후보는 이미 사과했다고 하지만, 공천이라는 절체절명의 이해관계 앞에서 한 사과는 진정한 사과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김 후보는 당초 국민의힘 강원지사 공천을 신청했다가 컷오프됐으나 '북한군 침투설' 등의 문제 발언에 사과하라는 당 공천관리위원회의 요구를 받아들여 사과했다. 이후 치러진 경선에서 승리해 강원지사 후보가 됐다.

특히 박 비대위원장은 "문제 되는 한 사람이 또 있다. 강릉에서 4선이나 한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라며 "제가 민주당을 비판하려거든 이준석 성 상납부터 징계하라고 했더니 '성 상납을 받는 것은 사생활'이라고 한다. 성 상납은 사생활이 아니라 범죄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수준 이하 선수들을 강원도에서 완전히 몰아내기 위해서라도 우리는 반드시 이겨야 한다"며 "이광재를 뽑아 지방선거에서 승리하고 견제와 균형을 회복할 수 있도록 우리 함께 힘차게 전진해 나가자. 강원에서 분 바람이 서풍을 타고 경기를 넘어 서울과 인천까지 불어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권 원내대표는 같은 날 YTN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이 대표의 성 상납 의혹 징계 절차 관련 질의에 "개인의 사생활에 관한 문제여서 전혀 모르고, 사생활 문제를 파악하는 것도 적절치 않다"고 답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0일 0시 기준 )

  • 대구 1,297
  • 경북 1,678
  • 전국 25,12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