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리수 "저는 헌법까지 바꾼, 최초의 성을 바꾼 여자" 차별금지법 촉구

트렌스젠더 방송인 하리수 씨가 1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차별금지법(평등법) 제정 관련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트렌스젠더 방송인 하리수 씨가 1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차별금지법(평등법) 제정 관련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트렌스젠더 방송인 하리수 씨가 1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차별금지법(평등법) 제정 관련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트렌스젠더 방송인 하리수 씨가 1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차별금지법(평등법) 제정 관련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트랜스젠더 가수 겸 배우 하리수(47, 본명 이경은)가 11일 더불어민주당 수뇌부와 만나 평등법(차별금지법) 제정의 원활한 추진을 촉구했다.

하리수는 이날 오후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과 함께 더불어민주당을 방문, 국회 본청 당대표회의실에서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등과 함께 차별금지법 제정 관련 공개면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차별금지법을 발의한 권인숙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도 참석했다.

이날 면담은 하리수가 지난 4월 27일 군인권센터를 통해 평등법 제정을 촉구하며 마련됐다.

하리수는 "제가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국가에서 인정받아 헌법까지 바꾸게 된, 나라에서 인정받은, 최초의 성을 바꾼 여자"라고 의미를 부여하며 "성을 바꾸고 여자가 된 지 20년이 됐지만 사실 차별이나 그런 것들이 많이 좋아지지는(차별 금지 분위기가 바뀌지는) 않은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차별금지법 제정 취지를 두고 "우리가 장애인, 노약자, 소수를 위한 건 법으로 정하지 않아도 우리가 당연히 배려하고 양보해야하는 것인데, 그렇게 하지 않으니 차별금지법이 필요하다"고 밝히면서 "나를 위해, 나아가 주변에 있는 여러분의 가족을 위한 법이지 작은 소수를 위한 법이 아니라는 걸 말씀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차별금지법 법안 발의가 되고 17년이 지났는데 통과가 되지 않고 계속 똑같이 지지부진하다는 건 많이 슬픈 일"이라고도 했다.

트렌스젠더 방송인 하리수 씨가 11일 오후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실에서 열린 차별금지법(평등법) 제정 관련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트렌스젠더 방송인 하리수 씨가 11일 오후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실에서 열린 차별금지법(평등법) 제정 관련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트렌스젠더 방송인 하리수 씨가 11일 오후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실에서 열린 차별금지법(평등법) 제정 관련 간담회에 참석하며 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트렌스젠더 방송인 하리수 씨가 11일 오후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실에서 열린 차별금지법(평등법) 제정 관련 간담회에 참석하며 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대해 윤호중 비대위원장은 "국민 모두를 위해 꼭 있어야 할 평등법 제정이 아직도 이뤄지지 못한 데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현재 국회에는 모두 4건의 차별금지법 또는 평등법이 계류돼있는데 국회 법사위 차원 공청회가 약속됐지만 아직 진행되지 않고 있는 점도 대단히 안타깝게 생각한다. 오늘 이 자리를 통해 차별금지법 제정 추진의 전환점이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은 "공청회가 공전하고 있는데 국민의힘 당 대표, 원내대표에게도 저희가 공문을 보내 면담 요청을 드렸다. 공청회에 응해주시면 감사하겠다"며 "공청회를 넘어 패스트트랙(논의도) 이뤄져 31일째 단식농성하는 분들이 하루 빨리 단식을 풀고 이 운동에 매진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16
  • 경북 346
  • 전국 6,7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