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김건희와 332회 카톡…왜? "尹 연락 안돼 사모 통해 연락한 것"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020년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검찰총장일 당시, 부인 김건희 여사와 수백건의 카카오톡 대화를 나눴다는 지적에 대해 "총장 사모를 통해 연락한 적이 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한 후보자는 9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이 불거졌던 2020년 윤 당선인과 2천330회, 배우자 김건희씨와 332회 카톡을 주고받았다. 너무나 의아하다"는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적에 이 같이 답했다.

한 후보자는 "제가 대체 불가능한 업무를 부산고검에서 수행 중이었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나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매일 보고가 필요했기 때문에 카톡을 했던 것"이라면서 "(윤 당선인에게)보고가 안 될 경우 총장 사모를 통해서 연락한 적이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당시 윤 당선인은 검찰총장, 한 후보자는 부산고검 차장검사로 재직 중이었다. 직장 상사인 셈이다.

한 후보자는 이른바 '검언유착' 사건 수사 당시 자신이 휴대전화 포렌식을 거부해 진실이 밝혀지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아직도 휴대전화를 내놓으라 하는 것은 사리에 맞지 않는다. 무혐의 결정이 난 사안으로, 누명을 씌우기 위해서 공작한 사람이 책임져야 한다"고 맞받아쳤다.

2019년 대검 반부패·강력부장 시절 조 전 장관 수사와 관련해 손준성 대검 수사정보정책관, 권순정 대변인 등과 단톡방을 만들어 수시로 관리했다는 지적에는 "수사 라인끼리 대화방을 만든 게 무엇이 문제인가"라고 물었다. 이어 "가까운 사이니 운용할 수 있고, 평소에도 만들었다가 깨고는 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