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황근 농림장관 후보자 '농협 사외이사·자녀 취업' 논란

인사 청문회 공정성 우려 제기
정황근 "사외이사 경력, 정책 추진에 오히려 도움"
"CPTPP, 농업계 피해 크다… 신중히 접근"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가 6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가 6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농협경제지주 사외이사 이력, 자녀의 농업 관련 회사 취업 문제 등이 도마 위에 올랐다.

6일 열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청문회에서 주철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근까지 농협 사외이사를 지낸 정 후보자가 농식품부 장관이 되면 농협 업무와 관련해 직접적 이해충돌이 발생하고 공정성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정 후보자는 "충분히 우려를 이해한다"면서도 "(사외이사로서) 농업 전체에서 농협의 역할을 강조했고 오히려 사외이사 경력이 정책 추진에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주 의원은 정 후보자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캠프에 참여한 이력도 문제 삼으며 "법상 농협 상근 임직원은 공직선거 관여가 금지되는데 사외이사는 상근 임직원은 아니지만 고액 보수를 받으며 사실상 선거운동을 한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따져 물었다.

이에 정 후보자는 "직접 가담하지는 않고 외곽 위원회 조직에서 공약 개발에 기여했다. 장관에 임명된다면 농업인과 소비자만을 대상으로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한다"고 밝혔다.

같은 당 맹성규 의원은 정 후보자의 장녀가 대기업 LS그룹의 농기계 제조 계열사 LS엠트론에 2011년에 입사한 뒤 이 회사의 연구·개발(R&D) 과제 지원금이 7억원에서 30억원으로 증가한 것을 언급하며 "(농림축산부에서) 담당과가 과학기술정책과인데 정 후보자가 농촌정책국장 재직 당시 특혜를 준 게 아니냐"면서 의혹을 제기했다.

정 후보자는 "농촌정책국과 과학기술정책과는 완전히 별개의 조직이며 연구 자금은 2009년 이전에 이미 의사 결정이 된 사안"이라고 반박했다.

정 후보자는 우리 정부의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동반자협정(CPTPP) 가입 추진과 관련한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는 "상당히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 협상이 타결되면 농업계에 미치는 영향이 클 것으로 본다"고 우려했다.

CPTPP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11개국이 결성한 다자간 자유무역협정(FTA)으로, 현재 정부는 CPTPP 가입 방침을 정하고 내부 절차를 밟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