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음 대신 저음에 끌린다…아이브·르세라핌이 알려준 요즘 걸그룹 흥행 공식

  • 0

고음보다는 개성 택해…"저음 파트서 멤버 매력 더 드러나"

걸그룹 아이브가 5일 온라인으로 열린 두 번째 싱글 '러브 다이브'(LOVE DIVE) 음반 발매 쇼케이스에서 포즈 취하고 있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걸그룹 아이브가 5일 온라인으로 열린 두 번째 싱글 '러브 다이브'(LOVE DIVE) 음반 발매 쇼케이스에서 포즈 취하고 있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이 2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데뷔 앨범 'FEARLESS'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이 2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데뷔 앨범 'FEARLESS'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나르시시스틱 마이 갓 아이 러브 잇 / 서로를 비춘 밤 / 아름다운 까만 눈빛 더 빠져 깊이…'

올해 상반기 가요계 최고 히트곡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걸그룹 아이브의 '러브 다이브'(LOVE DIVE)에는 무언가 특별한 점이 있다.

후렴에 앞서 곡의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1·2절(Verse) 중간 부분에서 등장하는 저음 파트다.

4일 가요계에 따르면 이처럼 청자의 뇌리에 깊이 남는 저음으로 차별화를 꾀하는 걸그룹이 늘고 있다.

그동안 내지르는 고음으로 청자의 쾌감을 자극하는 것이 걸그룹의 전형적인 '흥행 문법'이었다면, 아이브는 정반대의 전략을 택한 것이다.

아이브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 A&R(Artists and Repertoire) 관계자는 이를 두고 "고음의 코러스 파트와 애드리브는 걸그룹의 전유물과 같은 것으로 여겨지지만, 이른바 4세대 걸그룹 시대가 열리면서 음악 트렌드 또한 고음이 몰아치는 스타일에서 독특한 개성이 돋보이는 음악으로 변화하고 있다는 데 주목했다"며 "그래서 기존 걸그룹 공식을 타파하고 아이브만의 음악 스타일을 만드는 데 주력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아이브는 데뷔 전부터 다양한 장르의 곡을 녹음해보면서 멤버의 음역, 음색, 스타일을 파악해 가장 잘 맞는 파트를 찾고자 노력했다"며 "'러브 다이브'는 단순한 반주 위에 아이브 멤버 각자의 음색이 돋보이는 곡으로, 특히 저음의 벌스(Verse·후렴이 아닌 1·2절에 해당) 파트에서 그 매력이 더 잘 드러났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이 노래는 발매 한 달 가까이 지난 3일에도 빅뱅의 '봄여름가을겨울'에 이어 멜론 '톱 100' 차트 2위를 차지하는 등 장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여기에 더해 실물 음반 판매량이 40만장 이상을 기록하고 KBS 2TV '뮤직뱅크' 등 순위제 음악 프로그램에서도 6관왕을 차지했다.

지난 2일 가요계 신고식을 치른 '하이브 첫 걸그룹' 르세라핌의 데뷔곡 '피어리스'(FEARLESS) 역시 고음보다는 중독적인 저음 후렴구를 내세웠다.

아이즈원에서 실력을 증명한 김채원이나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48'에서 존재감을 드러낸 허윤진 등 보컬 역량이 있는 멤버를 갖췄음에도 '가슴이 뻥 뚫리는' 고음 대신 '왓 유 루킨 앳'(What you lookin' at)이 반복되는 저음 구절로 후렴구를 채운 것이다.

노래의 '간판'이라 할 수 있는 이 1절 후렴구를 이른바 '보컬 라인'이 아닌 사쿠라가 부른 점도 눈에 띄는 대목이다.

르세라핌은 데뷔에 쏠린 관심에 부응하듯 음반 선주문량 38만장, 발매 후 이틀 만에 18만장 이상의 판매고를 기록하며 인기몰이 중이다.

정민재 대중음악평론가는 이 같은 현상을 두고 "요즘 음악 트렌드는 예전처럼 고음을 강조하는 형태를 취하지 않는다"며 "CD나 LP를 스피커로 듣던 시대에서 이어폰을 사용하는 철저히 개인화된 청취 스타일이 자리 잡으면서 귀가 편안한 음악이 유행한다는 분석도 있다"고 짚었다.

이어 "르세라핌의 '피어리스'에는 멜로디가 없다는 점에서 결국엔 해외 시장에 인사하는 노래가 아닌가 한다"며 "앨범에는 전통적인 팝 장르도 수록됐는데 굳이 이 곡을 타이틀로 한 것은 르세라핌을 소개하는 개념이자 하이브의 자신감을 보여주는 측면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