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민주 지도부, 최강욱 '성희롱 발언 논란' 징계 논의 착수

박지현, 최강욱. 연합뉴스
박지현, 최강욱. 연합뉴스

2일 제기된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의 성희롱 발언 논란을 두고 최강욱 의원이 입장문을 내 성희롱 발언을 하지 않았다고 반박했지만,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차원에서 징계가 가능한지 검토에 들어갔다.

이날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당 윤리심판원에 관련 의혹이 사실일 경우 징계 가능 여부 등을 문의했고, 당 고위전략회의에서도 이 문제와 관련한 상황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에 따르면 지난 4월 28일 최강욱 의원을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 보좌진들이 화상회의를 했다.

이때 최강욱 의원이 한 남성 의원이 카메라를 켜지 않자 "얼굴을 보여 달라"고 말했고, 해당 의원이 "얼굴이 못 생겨서요"라고 답하자 재차 카메라를 킬 것을 요구했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최강욱 의원은 해당 의원에게 "XXX 하느라 그러는 것이냐"고 물었고, 여기서 사용한 'XXX'라는 표현을 두고 성적 의미의 비속어를 썼다는 논란이 제기된 것.

이에 화상회의 참석자 가운데 한 명이 회의를 마친 후 민주당보좌진협의회(민보협)에 최강욱 의원의 해당 발언을 두고 문제 소지가 있다고 제보했다.

▶이때의 상황 및 화상회의 참석자가 문제를 제기한 사실이 나흘 뒤인 이날 언론 보도로 전해지자 최강욱 의원실 관계자는 언론에 XXX에 대해 동전으로 하는 특정 놀이를 뜻하는 '짤짤이'라는 표현이었다면서 성희롱 발언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최강욱 의원 명의로 역시 성희롱 발언이 아니었다는 취지의 입장문도 이어졌다. 최강욱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당시)법사위원들 간 검찰개혁 관련 논의가 진행되는 중이었고, 심각한 분위기를 환기하기 위한 가벼운 농담에 불과한 발언이었음에도, 그 취지가 왜곡돼 보도된 것에 심각한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발언의 전후맥락을 떠나 발언이 오해를 일으켜 불쾌감을 느끼게 해 드린 점에 대해서는 참석자 여러분께 유감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현재 해당 논란은 더불어민주당 내에서도 봉합되지 않았고, 오히려 최강욱 의원에 대한 징계 가능성을 가리키고 있는 상황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