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54.6% 송영길 32.7%…김은혜 42.7% 김동연 42.6%

오세훈, 송영길, 김은혜, 김동연. 연합뉴스
오세훈, 송영길, 김은혜, 김동연. 연합뉴스

앞으로 딱 한 달 남은 6.1 지방선거 광역자치단체장 선거의 빅 매치로 꼽히는 서울시장 선거 및 경기도지사 선거 지지율 여론조사 결과가 1일 나왔다.

▶우선 서울시장 선거 여론조사이다.

한국갤럽이 중앙일보 의뢰로 지난 4월 29, 30일 이틀 동안 서울 거주 18세 이상 1천6명에 대해 조사한 결과는 이랬다.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 54.6%,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 32.7%.

오차범위(표본오차 95% 신뢰 수준에 ±3.1%포인트) 밖 오세훈 현 서울시장이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우세한 양상이다.

이어 권수정 정의당 후보 3.6%였다.

없다 4.4%, 모름 및 응답거절 4.7%. 부동층이 10% 밑 규모를 보이면서 양강 대결 구도도 짙어지는 모습이다.

▶경기지사 선거 여론조사 결과는 이랬다.

한국갤럽이 중앙일보 의뢰로 지난 4월 29, 30일 이틀 동안 경기 거주 18세 이상 1천58명에 대해 조사한 결과,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 42.7%,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 42.6%로 나타났다.

김은혜 전 의원과 김동연 전 부총리의 지지율은 불과 0.1% 차이로, 오차범위(표본오차 95% 신뢰 수준에 ±3.0%포인트) 내 초접전 양상이다.

이어서는 그 외 인물 2.0%, 없다 4.5%, 모름 및 응답거절 8.2% 등이었다.

서울시장 여론조사와 비슷한 10%대 부동층 규모를 보이며 여당과 제1야당 지지자들이 이미 한창 결집한 모습인데, 남은 부동층의 향방이 선거 결과를 좌우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아울러 두 지역을 비롯, 수도권 전체 선거 판도를 두고는 지선과 함께 치러지는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과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이 나설지 여부가 큰 변수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김은혜 후보가 경기지사 선거에 출마하며 공석이 된 경기 성남 분당갑 보선 및 송영길 후보가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하며 역시 빈집이 된 인천 계양을 보선에 이재명과 안철수 등 거물급 인사가 출마할 경우, 이는 해당 선거구가 속한 광역단체장 선거에서는 물론 사실상 같은 생활권인 수도권 3개 광역단체장 후보들과도 러닝메이트 효과를 강하게 발생시킬 것이라는 관측이다.

▶서울·경기 광역단체장 후보들에 대한 이번 여론조사 결과를 두고는 지난 대선에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국민의힘 후보)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더불어민주당 후보)이 얻은 득표율도 함께 주목되고 있다.

대선 서울 득표율은 윤석열 50.6%, 이재명 45.7%였다.

대선 경기 득표율은 이재명 50.9%, 윤석열 45.6%였다.

이를 이번 여론조사 결과와 비교해보면, 서울의 경우 대선 때에 비해 국민의힘 후보가 좀 더 격차를 벌린 모습이고, 경기의 경우 역시 대선 때에 비해 국민의힘 후보가 격차를 꽤 좁힌 모습이다.

서울 여론조사는 유선 임의전화걸기(RDD) 15.6%, 무선(가상번호) 84.4%를 결합한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경기 여론조사는 유선 임의전화걸기(RDD) 14.3%, 무선(가상번호) 85.7%를 결합한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각각 진행됐다.

응답률은 서울 조사가 11.0%, 경기 조사가 10.5%였다.

이 조사 관련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8,728
  • 경북 7,550
  • 전국 180,80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