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비서 성폭행으로 옥살이 중 결국 '이혼'…부인 과거 발언 보니

  • 0

고대 83학번 CC 안희정 "아내 민주원 내 첫사랑, 30년 지기"
민주원 "안희정이 성폭행? 치욕스럽지만 김지은은 연애한 것"

부친상을 당한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지난달 9일 오전 서울의 한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서 가족과 대화하고 있다. 안 전 지사는 수행비서 성폭행, 추행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2019년 9월 대법원에서 3년 6개월의 실형이 확정돼 복역 중 형집행정지로 일시 석방됐다. 연합뉴스
부친상을 당한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지난달 9일 오전 서울의 한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서 가족과 대화하고 있다. 안 전 지사는 수행비서 성폭행, 추행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2019년 9월 대법원에서 3년 6개월의 실형이 확정돼 복역 중 형집행정지로 일시 석방됐다. 연합뉴스

여자 수행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로 수감중인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아내 민주원 씨와 지난 9월 옥중 이혼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고려대학교 83학번 운동권 동기로 만나 결혼한 지 33년 만이다.

안 전 지사는 지난 2017년 대선에서 아내 민주원 씨에 대해 "내 첫사랑이며 동지적 유대감을 지닌 30여 년 지기"라고 표현하며 애정을 과시한 바 있다.

22일 여성조선은 안 전 지사와 민 씨는 지난해 9월 협의 이혼했다고 보도했다. 슬하에 두 아들이 있지만, 모두 성인인 관계로 친권 및 양육권 분쟁은 무의미하다고 매체는 전했다.

안 전 지사 부부의 이혼설은 지난 연말부터 정치권에서 계속해서 흘러나왔다. 그러나 지난 3월 안 전 지사의 부친상에 민 씨가 참석하면서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그러나 두 사람의 최측근은 "이혼을 했지만 부부로 산 세월이 긴 사람들이기 때문에 민 여사가 안 전 지사 부친의 장례식장에 왔었다"며 "자녀가 있어 교류를 완전히 끊기는 쉽지 않다"고 여성 조선에 전했다.

한 정치권 관계자는 "안 전 지사의 이혼은 너무 공공연한 이야기"라고 말하기도 했다. 아울러 민 씨 또한 안 전 지사와 비슷한 시기에 부친상을 당했으나, 세간의 이목이 쏠리는 것을 우려해 부고조차 알리지 않았다고 매체는 전했다.

한편, 안 전 지사는 2019년 9월 대법원에서 수행비서를 위력에 의해 성폭행한 혐의로 징역 3년 6개월을 확정 받고 수감 중이다.

당시 민 씨는 재판 과정에서 성폭행 피해자 김지은 씨를 향해 "처음 본 날부터 안희정 씨를 무척 좋아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고, 좋아하는 남자의 마누라에 대한 질투가 과하다고 생각해 안희정 씨에게도 조심하라고 조언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연히 만난 비서실장님으로부터 김지은 씨가 정무직으로 가는 것 때문에 도청 사무실에서도 울고, 밥 먹다 울고, 술 마시다 울고 해서 다독여주고 있다는 말을 들었다"면서 "아무 장소에서나 누가 있든지 말든지 운다고 해서 기가 막혔다"고 진술했다.

그러면서 "지사님 보면 힘 나고 웃었는데 지금은 눈물이 난다"는 김 씨의 메시지를 공개하며 "두 사람은 연애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치욕스러운 상황에서도 지켜야 할 자식들이 있기 때문에 손가락에 멍이 들도록 손을 움켜잡고 법정 증언을 했다"고 본인이 겪은 심적 고통을 드러낸 바 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