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말5초' 검증정국 시작…尹 초대 내각 청문회 낙마자 나올까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생산성본부 건물에 마련된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며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생산성본부 건물에 마련된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며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25일부터 이른바 '검증 정국'이 시작된다.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시작으로 이날부터 '윤석열 정부' 첫 국무위원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잇따라 열리기 때문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청문회가 열리기도 전부터 장외에서 잇따라 의혹 제기를 해온 터라 본격적인 검증의 장이 펼쳐지면 현 여권의 파상공세가 예상된다.

22일까지 여야는 윤석열 정부 초대 장관 후보자 9명의 인사청문회 일정에 합의했다. 한 후보자 청문회는 25, 26일 국회에서 열린다. 이어 28일에는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 29일에는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잡혀 있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 인사청문회는 여야가 28일 하는 것으로 잠정 합의했지만, 증인 채택 문제를 놓고 이견을 보이는 상황이다.

내달 2일에는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 박진 외교부 장관 후보자 등 3명의 청문회가 국회에서 각각 열린다. 권영세 통일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는 다음 달 4일로 예정돼 있다.

여기에 자녀 의대 편입, 아들 병역 특혜 의혹 등이 불거지며 가장 여론이 좋지 않은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는 내달 3일 열린다.

일정 협의가 안 된 나머지 10개 부처 장관 후보자들의 인사청문 일정도 이달 말에서 내달 초 내로 정해질 방침이다.

관건은 이번 '검증 정국'에서 낙마자가 나오느냐다. 박근혜 정부는 헌정 사상 최초로 초대 총리 후보자가 지명된 지 5일 만에 낙마하는 아픔을 겪으며 출발부터 휘청거린 바 있다. 청문회 진행 양상에 따라 윤석열 정부의 국정운영 동력도 크게 꺾일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중이다.

당장 청문회 첫 주자인 한 후보자는 재산 증식 의혹과 전관예우 의혹이 잇따르고 있다. 여기에 한 후보자 배우자를 향해서도 한 후보자의 주미대사 근무 당시 담당기관에서 열린 미술 전시회에 작품을 전시한 것을 두고서 '남편 찬스'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총리 후보자는 본회의 표결(재적의원 과반 출석·출석의원 과반 찬성)을 통한 국회 인준을 거쳐야 하는 만큼 171석의 거대 여당이 낙마를 목표로 할 경우 윤 당선인 측으로선 속수무책이다.

민주당은 또 정의당이 '데스노트'에 올린 정호영 후보자와 한동훈 후보자에 대해서도 '절대 불가' 입장이다. 이로 미루어 총리 후보자 인준과 이러한 '문제적 장관 후보자' 인준을 연계해 윤 당선인 측을 압박할 공산도 크다.

과거 정권교체기마다 반복됐던 낙마·사퇴 사례가 또다시 나타나게 될 수도 있다. 이 경우 '공정과 상식'을 강조해온 새 정부는 시작부터 험난한 길을 걷게 된다.

이와 관련해 한 후보자는 이날 출근길에서 "장관 후보는 장관 후보자대로, 총리 후보인 저는 저대로 충실하게 인사청문회에 임해야 한다"며 "모든 것은 청문회 결과를 보면서 청문위원들과 국민이 판단하시리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8일 0시 기준 )

  • 대구 2,285
  • 경북 3,420
  • 전국 55,2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